창작마당

오늘:
19
어제:
34
전체:
305,26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4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18 01:45

바닷가 이야기

조회 수 87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바닷가에 살고있지

우린 바다와 이야기 할 수 있네


바다는 곧 이곳을 덮칠거라 해

그러니 그 전에 너희가 하고 싶은걸 하라고


나는 생각했지

내가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

너가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이니?


파도가 덮치기 전에 다함께 파티를 열자

그곳에 우리가 바다를 초대하는거야


분명 누군가는 눈물을 흘릴거고

나는 미친듯이 웃을꺼야

분명 누군가는 헬리곱터를 탈테고

나는 바다가 이 대지를 덮칠때의

아름다움을 상상하겠지


잘 생각해봐

모든 것은 예측할 수 없어.

내가 무슨 말을 하고싶은 건지 알겠니?

  • profile
    은유시인 2015.02.21 14:55
    예측할 수 없는 미래에 대한 시상...
    나는 다가오는 미래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4
146 굳어버린 시간 소일 2015.02.22 34
145 주름살 소일 2015.02.22 38
144 착각에 빠진 청년이. 2 윤도령 2015.02.20 57
» 바닷가 이야기 1 bassliner 2015.02.18 87
142 거울 1 bassliner 2015.02.18 22
141 Sightless 1 bassliner 2015.02.18 15
140 몽상가 1 bassliner 2015.02.18 92
139 아이들에게 쓰는 편지 1 bassliner 2015.02.18 150
138 괜찮아 소녀1619 2015.02.15 69
137 길-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11 58
136 자아-손준혁 농촌시인 2015.02.11 19
135 안개꽃 1 이프 2015.02.11 56
134 오지 않는 발걸음 1 이프 2015.02.11 49
133 언젠가 1 이프 2015.02.10 43
132 달빛 2 이프 2015.02.10 54
131 사춘기 1 이프 2015.02.10 31
130 꽃-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09 71
129 2월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39
128 깨달음 2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29
127 깨달음 1 - 정하나 1 fatalepink 2015.02.09 26
Board Pagination Prev 1 ...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