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
어제:
26
전체:
285,26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4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8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22 23:04

향수

조회 수 10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향수


나의 살던 고향은

하늘의 맑음이 시내가 되어

구슬로 노래하던 곳


층층이 쌓여진 논들의

각잡힌 아릿다움


윗마을과 아랫마을 사람들은

분주히 오가며 손인사를 한다.


사람의 발자국은

묽은 토양을 질적이게 하고

벼를 고개 숙이게 한다.


풍년의 축복 주위엔

아이들의 깡통이 빙빙 돌고 돌고


불빛의 소원은 하늘로 올라 올라

아이들의 자람을 반가히 반긴다.




  • profile
    은유시인 2015.02.24 09:33
    향수란 제목의 가요가 떠오르네요^^
    누런 황소가... 우묵배기 어쩌고 하는...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없는 도시 출신의 고향이란 의미는 어떠할까 궁금해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9
174 가는 길-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48
173 발-김소윤 1 이음새 2015.04.07 61
172 레드와인 2 레드와인 2015.04.03 116
171 초심으로 돌아가기 2 뻘건눈의토끼 2015.04.02 80
170 뭘 찾을까? 2 뻘건눈의토끼 2015.03.18 114
169 산-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3.13 58
168 나를찾아-손준혁 농촌시인 2015.03.13 31
167 낙화-손준혁 2 농촌시인 2015.03.11 94
166 영혼-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3.11 28
165 이름-정민혜 2 치요 2015.03.11 122
164 감정-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3.04 29
163 고인. 1 윤도령 2015.02.27 40
162 시간-손준혁 2 농촌시인 2015.02.26 53
161 고뇌-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2.26 26
160 양초 2 윤도령 2015.02.25 266
159 욕조 2 윤도령 2015.02.25 76
158 내 마음의 보물 1 영철사랑 2015.02.24 51
157 시험기간의 법칙 1 설화 2015.02.22 89
» 향수 1 영철사랑 2015.02.22 101
155 가지마세요 1 설화 2015.02.22 38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