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4
어제:
150
전체:
189,150

접속자현황

  • 1위. 사랑이a
    100240점
  • 2위. kang@gmail.com
    83835점
  • 3위. mamang
    65735점
  • 4위. dfhfdh
    15960점
  • 5위. 백암현상엽
    15692점
  • 6위. 靑雲
    14355점
  • 7위. 뻘건눈의토끼
    12387점
  • 8위. dfhfdhf
    11620점
  • 9위. 결바람78
    11485점
  • 10위. mnkansdkank
    10625점
  • 11위. 3강랭22
    10495점
  • 12위. 농촌시인
    10079점
  • 13위. baynum
    9245점
  • 14위. dfhfdhdhdfh
    8560점
  • 15위. 키다리
    8531점
  • 16위. 오드리
    8414점
  • 17위. gergregr
    8190점
  • 18위. 후리지어
    7629점
  • 19위. 송옥
    7580점
  • 20위. 은유시인
    7526점
2019.02.04 15:27

로보트 고치기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릴때 배우던 고치기 로보트 고치기 

배터리가 나가면 배터리를 교체하라

레고로 설명서를 보면서 짖다가도 

부서지면 다시 설명서를 보면된다는 인내의 시작하며 

헌 양말이 부실하고 가난한 마음처럼 빵구가 나면 

엄마가 오냐오냐하면서 따스하게 안아주고 다시 꼬매주는 바느질 

축구공을 갖고 놀다가 부서진 장식품 

엄마가 괜찮다고 화내기는 커녕 본드로 장식품조각들을 끼워 맞추기 

살면서 실수가 많은 나는 오늘도 고치기 고치기 

언제쯤 난 남의 마음도 고쳐줄 수 있을까 

Who's 뻘건눈의토끼

profile

나이 :33살 남자 돼지띠 

취미: 장기, 농구, 스쿼시, 삼국지 게임..., 발라드 음악, crayon pop 

  • ?
    키다리 2019.02.05 13:18
    더프하면서도 소프트한 토끼님 오랜만이우..설날을 맞아 만사형통 하시구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9.02.05 14:48
    키다리님 반갑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622
695 거울 2 뻘건눈의토끼 2019.02.19 100
» 로보트 고치기 2 뻘건눈의토끼 2019.02.04 89
693 희망 마황 2019.01.28 78
692 울려퍼지는 크리스마스 승주 2019.01.13 93
691 한 마리의 갈매기 1 김도아 2019.01.09 47
690 작은 오해 deskit 2019.01.07 29
689 지구 공전 궤도 푸렝푸렝 2019.01.06 26
688 두 가지의 의미 푸렝푸렝 2019.01.06 17
687 루머 푸렝푸렝 2019.01.06 26
686 공유의 시대 푸렝푸렝 2019.01.06 17
685 하루의 세계일주 푸렝푸렝 2019.01.06 18
684 네 시 claudia 2018.12.28 27
683 화상 claudia 2018.12.28 19
682 어머니 claudia 2018.12.28 22
681 가슴으로 외치는아픔-손준혁 1 농촌시인 2018.12.24 45
680 가슴으로외쳐-손준혁 농촌시인 2018.12.16 28
679 이별의노래-손준혁 농촌시인 2018.12.16 22
678 기억 보다 아픈 상처-손준혁 농촌시인 2018.12.16 20
677 별이 되지 마 2 청명 2018.12.15 57
676 죽은 자는 말이 없다 1 청명 2018.12.15 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