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29
전체:
288,89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025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7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6.13 00:27

수신

조회 수 27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신修身


우리 몸의 세포는 7년이면 모두 새로운 걸로 바뀐다던데

7년마다 새로운 사람이 되는 건가?


기억이 뭔지

남도 날 기억하고

나도 날 기억하고

두려워하는 버릇

절망하는 습관

외면하는 습성

나이고 싶지 않은 나는 죄다 기억해서

7년이 아니라 70년이 지나도

나는 어제의 나로 남을 수밖에 없는 건지


나를 끊임없이 변화시키려는

세포의 노력이 가상하여

이제는 어제의 나보다 조금 나은 내가 되려

뭔가 해보려 할 즈음

내 안의 세포들은 힘이 다하여

마지막 7년을 견디고 있는데


문득,

두려울 때 들려오던 목소리

절망할 때 다독이던 손길

나를 돌아봐주던 눈길

이런 것들의 기억이 죄다 떠올라

이제는 내가 내안의 세포들에게

소리치는데


변할테니 지켜보라고

다음 7년을 한 번 더 살아보라고

소리치는데


그러다 그만

변해가는 내 모습에 넋이 팔려

소리 내지 않고


7년이든 7일이든 개의치 않고

그저 변해가는 내 모습에 눈물겨워

다가올 어둠은 개의치 않고


나도 두려워하는 이가 들을 수 있는 목소리가 되고

나도 절망하는 이가 기다리는 손길이 되고

나도 누군가를 돌아보는 눈길이 되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6
214 꿈속에서-손준혁 농촌시인 2015.07.14 25
213 방바닥 1 서쪽하늘 2015.06.21 179
212 왼손잡이와 밥먹기 1 서쪽하늘 2015.06.21 51
211 나비야 1 ㅇㅇㅇ 2015.06.20 39
210 꼴찌 1 서쪽하늘 2015.06.17 66
209 대동 1 서쪽하늘 2015.06.15 36
» 수신 1 서쪽하늘 2015.06.13 27
207 청보리밭에서 1 서쪽하늘 2015.06.13 47
206 느낌표 1 돛단배D 2015.06.10 62
205 가까운 미래 1 돛단배D 2015.06.10 24
204 불안 1 돛단배D 2015.06.10 27
203 잊지 않고 있다는 것 1 돛단배D 2015.06.10 27
202 뽑히지 않는 글 1 돛단배D 2015.06.10 34
201 지렁이 글씨 1 회복의듄 2015.06.09 154
200 한 걸음 떨어진 곳의 사랑은 - 박영건 1 회복의듄 2015.06.09 60
199 가로등 - 박영건 1 회복의듄 2015.06.09 73
198 희망 - 박영건 1 회복의듄 2015.06.09 116
197 아침 - 박영건 1 회복의듄 2015.06.09 37
196 광의-손준혁 1 농촌시인 2015.04.23 120
195 연필 1 서기니 2015.04.17 82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