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33
어제:
377
전체:
321,99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04.12 13:00

모순의 얼굴들

조회 수 12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온갖 모욕과 핍박을 받아온 흑인들을 위해 연설을 한 마틴루터킹 목사님의 얼굴에서 환한 미소와 승리한 표정이 보였다. 

베트남 전쟁당시 베트콩의 두개골을 막대기 위에 세우고 대마초를 피우고 사진을 찍은 미군얼굴이 

죄책감은 전혀없고 씨익~ 웃는 희열감만 보였다. 

미국에서 독일 용병 농구선수가 은퇴식때 수많은 군중들로부터 영광을 존경받았고 화려한 자리였지만 

그는 과거를 떠올리며 울부짖었다. 

미국 프로농구에서 데릭로즈란 선수는 50점을 몰아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지만 

라커룸에서 동료들이 샴페인을 붖자 어린애처럼 웃고서 다시 울기 시작했다. 

김혜자는 국민 배우로써 온갖 시상식에서 명예로운 자리에 올랐지만 

눈이 부시게 라는 드라마에서는 "나는 알츠하이머를 앎고 있습니다."란 말과 함께 초라한 표정만 남겼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90
1701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처럼 2019.04.19 112
1700 <가슴이 벅차오르는 이유> 처럼 2019.04.19 102
1699 <천국이 실재하는 이유> 처럼 2019.04.19 89
1698 <눈물을 흘려야 하는 이유> 처럼 2019.04.19 92
» 모순의 얼굴들 1 뻘건눈의토끼 2019.04.12 122
1696 쨍한날 있었던 인생이었는지 salt 2019.04.12 54
1695 세월속의 하루-나이 1 salt 2019.04.11 75
1694 나이와 요즘의 나 salt 2019.04.08 61
1693 거울 4 뻘건눈의토끼 2019.02.19 226
1692 로보트 고치기 2 뻘건눈의토끼 2019.02.04 160
1691 희망 마황 2019.01.28 155
1690 울려퍼지는 크리스마스 승주 2019.01.13 128
1689 한 마리의 갈매기 1 김도아 2019.01.09 90
1688 작은 오해 deskit 2019.01.07 61
1687 지구 공전 궤도 1 푸렝푸렝 2019.01.06 76
1686 두 가지의 의미 푸렝푸렝 2019.01.06 62
1685 루머 1 푸렝푸렝 2019.01.06 88
1684 공유의 시대 푸렝푸렝 2019.01.06 50
1683 하루의 세계일주 1 푸렝푸렝 2019.01.06 42
1682 네 시 1 claudia 2018.12.28 69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