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1
어제:
58
전체:
303,16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1.30 15:32

마지막 인사

조회 수 32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지막 인사 -손희선


추운 겨울 손과 발이 얼어붙던 그때

어머니의 뒷모습은 마지막이었습니다

내 손에 꼭 쥐여주던 그 장갑도

눈물로 대신 전해지는 미안하단 그 한마디도

잊을 수 없습니다 잊기엔 힘듭니다


따뜻했던 몇 개월 전의 그때의 봄에서

어머니의 사랑을 가슴 깊이 묻고 싶습니다

무궁화가 너무나도 잘 어울렸던 어머니의 미소도

항상 찬 밥이 맛있다는 어머니의 착한 거짓말도

가슴속에 묻겠습니다 가슴 깊이 묻어두렵니다


그때의 그 추억 내 가슴속에 묻고

지금의 가로등 밑 어머니의 입김을 마주한 채

고개를 떨궜습니다 고개를 들 수 없었습니다

주제 파악 못한 흐르는 내 눈물을 막을 수 없었기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306 시계 없는 하루 1 유자몽 2016.02.14 220
305 동행 1 유자몽 2016.02.14 41
304 좋은 건 1 단감 2016.02.10 35
303 낚시풍경 1 단감 2016.02.10 33
302 겨울 나무 1 단감 2016.02.10 68
301 맹물 빨래 단감 2016.02.10 49
300 밤의 인상 2 단감 2016.02.10 46
299 참치찌개 1 뻘건눈의토끼 2016.02.06 186
298 바코드 2 dhpark2876 2016.02.04 147
297 나는 봄에서 1 희선 2016.01.30 105
296 어머니 1 희선 2016.01.30 33
295 마지막 희망의 실 2 희선 2016.01.30 106
294 고진감래 1 희선 2016.01.30 39
» 마지막 인사 1 희선 2016.01.30 32
292 방랑자-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1.24 72
291 뿌러진 날개 1 뻘건눈의토끼 2015.12.31 106
290 거친 새 1 뻘건눈의토끼 2015.12.31 32
289 연꽃 사랑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2.30 184
288 그어떤무엇인가-손준혁 농촌시인 2015.12.13 35
287 시간 마법 - 한성욱 1 젤루 2015.12.07 140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