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2
어제:
58
전체:
303,16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2.14 21:49

동행

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행

                                                                       

잠결에 들리는, 조심스럽게 문 닫히는 소리

머릿속에 그려보는 집을 나가는 아빠의 쓸쓸한 뒷모습

 

아빠의 그림자가 되어

그의 곁에서 발을 맞춰 걸으며

한숨 섞인 새벽의 하품과

아무에게도 말 못할 혼잣말을 들어줄 수 있다면

 

밤인데도 선명한, 아빠의 얼굴에 드리워진 어두운 그늘

아침보다 짙어진 그늘을 보며 생각해본 나태했던 나의 하루

 

아빠의 빛이 되어

그 무엇보다 밝게 빛나

그의 밤길을 환하게 비춰주고

아빠 얼굴의 그늘도 없애줄 수 있다면

 

아빠의 미래가 되어

걱정이 아닌 기대가 되어

Who's 유자몽

profile

안녕하세요.

저는 시를 좋아하는 고등학생 강유주입니다.

어릴 적부터 일상생활 속에서 느낀 다양한 감정을 시로 표현해왔고,

그런 경험 속에서 제가 느꼈던 기쁨과 슬픔, 그리고 그리움 등의 감정을 기억하며

그 감정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고 공감하기 위해 시를 쓰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306 시계 없는 하루 1 유자몽 2016.02.14 220
» 동행 1 유자몽 2016.02.14 41
304 좋은 건 1 단감 2016.02.10 35
303 낚시풍경 1 단감 2016.02.10 33
302 겨울 나무 1 단감 2016.02.10 68
301 맹물 빨래 단감 2016.02.10 49
300 밤의 인상 2 단감 2016.02.10 46
299 참치찌개 1 뻘건눈의토끼 2016.02.06 186
298 바코드 2 dhpark2876 2016.02.04 147
297 나는 봄에서 1 희선 2016.01.30 105
296 어머니 1 희선 2016.01.30 33
295 마지막 희망의 실 2 희선 2016.01.30 106
294 고진감래 1 희선 2016.01.30 39
293 마지막 인사 1 희선 2016.01.30 32
292 방랑자-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1.24 72
291 뿌러진 날개 1 뻘건눈의토끼 2015.12.31 106
290 거친 새 1 뻘건눈의토끼 2015.12.31 32
289 연꽃 사랑 ^^ 1 file 뻘건눈의토끼 2015.12.30 184
288 그어떤무엇인가-손준혁 농촌시인 2015.12.13 35
287 시간 마법 - 한성욱 1 젤루 2015.12.07 140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