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2
어제:
26
전체:
285,28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4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8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평일 오후 다섯 시

세상에 갓 태어난 병아리처럼

초등학교 생활이 아직 낯선 여덟 살 조카가

미술학원 차를 타고 집으로 돌아올 시간이다.

 

그 때 즈음이면 나는

사람처럼 누워있는 내 옷을

주섬주섬 주워 입고

현관문을 열고 계단을 내려간다.

 

계단을 내려와 집 밖으로 나온 나는

하원차도 기다릴 겸 운동을 하며

가을의 벼 이삭처럼 노랗게 익어가는

동네의 노을 진 풍경을 바라본다.

 

도시풍경도,사람들 모습도

이렇게 다양한 것 들을 볼 수 있고

나의 두 다리로 걸을 수 있음에 감사한다.

그러므로 오늘하루 살아 있음을 감사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9
334 사랑에 대한 고백 1 jangarm 2016.04.06 17
333 돌아선다 1 jangarm 2016.04.06 8
332 기다리는 마음 1 jangarm 2016.04.06 14
331 1 jangarm 2016.04.06 9
330 바람,바람-변다빈 1 다빈치 2016.04.04 43
329 나의 꿈-변다빈 1 다빈치 2016.04.04 40
» 하원차를 기다리며-변다빈 1 다빈치 2016.04.04 85
327 잎으로 담지 못한 꽃 1 글둥실 2016.03.30 49
326 동행-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3.18 37
325 1승 4패 1 커피카피코피 2016.03.17 54
324 All leave Young 1 커피카피코피 2016.03.17 30
323 사랑 1 커피카피코피 2016.03.17 65
322 김밥 3 커피카피코피 2016.03.17 66
321 시간이 멈춘 그곳 1 커피카피코피 2016.03.17 54
320 사애-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3.17 56
319 내생에 봄날은 간다- 손준혁 농촌시인 2016.03.17 192
318 삶의무게 -손준혁 농촌시인 2016.03.13 39
317 빛-손준혁 1 농촌시인 2016.03.13 48
316 산속사찰-손준혁 농촌시인 2016.03.13 42
315 사랑-손준혁 농촌시인 2016.03.13 8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