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85
어제:
320
전체:
311,78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4.04 11:43

바람,바람-변다빈

조회 수 4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 칼바람이 부는 추운 봄날

오늘도 나는 굳은 몸을 풀기위해

집을나와서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하다가 발목이 찌릿해져 올때면

아프다는 신음을 삼키고 고개를 숙인다.

매섭게 퍼런 바람앞에 코끝마저 시리다

 

나의 바람은 이런 칼바람이

더이상 불어오지 않는것,

꽃피고 새 우는 봄바람이 오는것,

 

봄바람이 불어올때 쯤이면

나는 기꺼이 봄바람에 몸을 맡기며

행복의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겠지

 

  • ?
    농촌시인 2016.04.17 11:07
    바람 시원하고 때로는 고요하고 때로는매서운 때로는따듯한 그것이 바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4
346 아버지의바다-손준혁 2 농촌시인 2016.04.17 67
345 사랑스러운 것들 3 려와 2016.04.10 39
344 두려움 2 려와 2016.04.10 22
343 목소리 2 려와 2016.04.10 16
342 괜찮다 2 려와 2016.04.10 20
341 오월의 장미 2 려와 2016.04.10 92
340 너가 요만했을 때 2 푸른질주 2016.04.07 55
339 인간 성장 2 푸른질주 2016.04.07 17
338 슬프겠다는 다짐 2 푸른질주 2016.04.07 13
337 나의 꿈길 2 푸른질주 2016.04.07 12
336 단지,그 자체 1 푸른질주 2016.04.07 17
335 1 jangarm 2016.04.06 14
334 사랑에 대한 고백 1 jangarm 2016.04.06 17
333 돌아선다 1 jangarm 2016.04.06 8
332 기다리는 마음 1 jangarm 2016.04.06 14
331 1 jangarm 2016.04.06 9
» 바람,바람-변다빈 1 다빈치 2016.04.04 43
329 나의 꿈-변다빈 1 다빈치 2016.04.04 41
328 하원차를 기다리며-변다빈 1 다빈치 2016.04.04 93
327 잎으로 담지 못한 꽃 1 글둥실 2016.03.30 49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