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
어제:
21
전체:
285,07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24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77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09.07 11:44

이미슬픈사랑-손준혁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미 슬픈 사랑-손준혁
오래전에 해어진 우리
되돌아보면 수많은 추억들이
기억들이 있었는데

불처럼 뜨거웠던
사랑의 온도가 차갑게 식어버려
남이 되고 말았고


 
이제는 이제는 돌아갈 수조차  없다
떠나기 전에 이별하기 전에 잘해주지 못한
슬픈 마음에 마르지 않는 눈물만 이별의
아픔과 슬픔을 노래해주고 있다


지난 일들 모두 모두를 잊지 않고

생각해보며 잘해주지 못한 것들, 아픔을   준 것, 슬픔을 준 것은 없는지

그 모든 일을
스스로 되돌아보고 반성해본다


그렇게 우리의 사랑은... 사랑은 ... 아픈 기억과
상처를 남기고 끝나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7
1754 그리운꿈속의당신-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9 13
» 이미슬픈사랑-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10
1752 고백-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8
1751 다시그때처럼 돌아간다면-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8
1750 꽃피는 봄날-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9
1749 태양처럼 따뜻한사랑-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10
1748 내게로돌아오는길-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6
1747 그리운 너를 -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7 6
1746 그때처럼-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12
1745 면도-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9
1744 매일그대를-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7
1743 비눗방울-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10
1742 메밀꽃-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11
1741 슬픈눈동자-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7
1740 또다시이별-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4 8
1739 그때우리는-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2 7
1738 그리운너의모습-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2 7
1737 환하게 웃는너-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2 11
1736 우연-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2 5
1735 청연-손준혁 농촌시인 2019.09.02 1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