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1
어제:
84
전체:
254,08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8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21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911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1.20 12:34

사랑니가 있던 자리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니가 있던 자리


엄마,

나 전에 있었던 곳에

또 사랑니가 자랐나봐


생에 필요하지 않은

사랑을 하면

아픈 게 사랑니인가?


열병 비슷한 걸 앓고서

부어오른 자리에는

쉽사리

다른 존재들을 받아들이지 않아


아파도 흔적으로 남고 싶은 자리,

그곳에

사랑니가 자라나지


하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면

뽑아내야 돼


염증이 있는 자리는

수시로 쑤셔오거든

 

발치를 하고 나면

사랑니가 있었던 자리는

개운하고도 허전해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0
1811 비슷하지만 다른, 휘끼 2020.04.26 29
1810 중얼거리다 휘끼 2020.04.26 17
1809 설화 1 설이 2020.04.23 30
1808 붉은 실 라임라 2020.04.21 25
1807 라임라 2020.04.21 12
1806 고등학생이 쓴 시) 제목: 고목(枯木) 1 유성민 2020.04.17 51
1805 오지 않을 임에게 블리영 2020.04.16 17
1804 아침이 밝아오는 까닭은 라임라 2020.04.10 27
1803 먼길 돌아 오신 그대 -라임라- 라임라 2020.04.10 11
1802 붐비는 버스안 -라임라- 라임라 2020.04.10 14
1801 낙엽 인아 2020.04.08 23
1800 광안대교 1 나로하여금 2020.02.26 54
1799 삶의 언저리 1 나로하여금 2020.02.26 23
1798 그대네게오면돼요-손준혁 3 농촌시인 2020.02.23 53
1797 너는 알고 있니 sally 2020.02.18 31
1796 춤추는 밤이 오면 첫사랑 2020.02.13 32
1795 너와 그리던 봄이 왔다 1 강사슬 2020.02.09 53
1794 새의 꿈 아프락사스 2020.01.27 52
1793 봄을 기다리는 새 2 뻘건눈의토끼 2020.01.27 68
» 사랑니가 있던 자리 jooha 2020.01.20 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