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6
어제:
84
전체:
254,08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4685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7421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0290점
  • 8위. 키다리
    9437점
  • 9위. 오드리
    8414점
  • 10위. 엑셀
    7891점
  • 11위. 송옥
    7656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25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20.02.13 02:56

춤추는 밤이 오면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파랗게 물든 까만 하늘에 달꽃이 피면
양쪽 귀에 이어폰을 꽂고 춤추러 나오는 사람들
 하늘엔 비 대신 꽃이 내리고
파란 나비들이 일렁일렁 춤추는데
부드럽고 사랑스러운 한낮의 어두운 밤


나는 네 손을 꼭 붙잡고
빨간 옷을 입은 채 너와 발맞춰 춤추고 있어
빨간 풍선이 하얀 가루를 내 몸에 뿌리면
우린 눈을 감고도 하늘을 날 수 있어 너와 내가 살 수 있어


이어폰을 꽂고 춤추는 사람들 그 옆엔
우리 살자고 약속했던 그 옆엔
벚꽃이 잔뜩 핀 바다 그 옆엔
싸늘하게 죽은 당신 옆엔
손바닥에 묻은 하얀 가루를 게걸스레 핥아내는 내가 있어


어린 시절 첫사랑
나는 당신을 보며 처음으로 욕정 했고
당신이 아니면 멈춘 시계는 흘러가지 않으니까
내가 하는 일은
죽은 네 위에 눈물을 흘리는 일
더럽게 피딱지 굳은 네 손목에 영원히 입 맞추는 일


오늘 내가 하얀 가루를 몸에 덕지덕지 바르면
난 죽은 너랑 다시 달 꽃 핀 아래서 사랑할 수 있지
우리 영원히 살 수 있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1930
1811 비슷하지만 다른, 휘끼 2020.04.26 29
1810 중얼거리다 휘끼 2020.04.26 17
1809 설화 1 설이 2020.04.23 30
1808 붉은 실 라임라 2020.04.21 25
1807 라임라 2020.04.21 12
1806 고등학생이 쓴 시) 제목: 고목(枯木) 1 유성민 2020.04.17 51
1805 오지 않을 임에게 블리영 2020.04.16 17
1804 아침이 밝아오는 까닭은 라임라 2020.04.10 27
1803 먼길 돌아 오신 그대 -라임라- 라임라 2020.04.10 11
1802 붐비는 버스안 -라임라- 라임라 2020.04.10 14
1801 낙엽 인아 2020.04.08 23
1800 광안대교 1 나로하여금 2020.02.26 54
1799 삶의 언저리 1 나로하여금 2020.02.26 23
1798 그대네게오면돼요-손준혁 3 농촌시인 2020.02.23 53
1797 너는 알고 있니 sally 2020.02.18 31
» 춤추는 밤이 오면 첫사랑 2020.02.13 32
1795 너와 그리던 봄이 왔다 1 강사슬 2020.02.09 53
1794 새의 꿈 아프락사스 2020.01.27 52
1793 봄을 기다리는 새 2 뻘건눈의토끼 2020.01.27 68
1792 사랑니가 있던 자리 jooha 2020.01.20 4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