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2
어제:
403
전체:
314,88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3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고픈 님이여

                           이다은

 

내가 마주잡고 다시보자

너도 나를보며 담에보자

우린 서로서로 또만나자

그런지도 몇십년

너는 잘지내나

나는 잘지낸다

다만 너를 보낸 그날이 생각나

눈물이 방울방울 떨어지지만

괜찮다 또보자 했으니

다음에 다시보자 했으니

바로 앞이 너와 닿을 듯한데

왜그리도 먼지 모르겠다

몇걸음이면 코닿을 듯한데

왜그리도 복잡한지 모르겠다

그래도 나는 기다린다

이제는 조금 지쳤지만

내일은 너를 볼 수 있겠지

혹여 내가 눈을 뜨지못하면

너무 슬퍼하지 않았으면 좋으련만

내일 눈을 떳을 때

네가 내 앞에 있으면 좋으련만

내 눈물이, 내 한숨이

바다가 되어, 바람이 되어

너에게로 데려가주면 좋으련만

잠깐, 잠깐만 눈을 감고서

너를 그려본다

붉은 입술 환한 미소 그대여

바람이 불고 바다가 보이던 그때에

나도 있고 너도 있다

그러니 그대여

너무 늦지는 말았으면

내일은 내일도 내일도

또다시 돌아온다

그래도 내일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8
406 사랑. 그 간절한 그리움 1 박희연 2016.10.05 52
405 한가위 1 박희연 2016.10.05 16
404 까만 세상 - 이다은 1 분홍냥이 2016.10.05 45
403 소화불량 1 아랑 2016.10.02 33
402 비 오는 날에 1 박희연 2016.10.02 29
401 너에게 닿기를 1 박희연 2016.10.02 22
400 하나의 작은 눈꽃이 되어서 1 박희연 2016.10.02 20
399 달빛 소나타 1 키다리 2016.10.01 30
» 보고픈 님이여-이다은 분홍냥이 2016.09.29 16
397 노래를 들으며 1 키다리 2016.09.24 35
396 여백의 미 1 미성 2016.09.04 100
395 내 시의 정의 1 디케 2016.09.03 72
394 조약돌 2 디케 2016.09.03 37
393 두레박(Bucket) 1 키다리 2016.08.27 52
392 1 이하나뚜또 2016.08.26 32
391 살인 사건 1 이하나뚜또 2016.08.26 38
390 연분홍빛 꽃 1 이하나뚜또 2016.08.26 31
389 에메랄드 1 이하나뚜또 2016.08.26 31
388 2 이하나뚜또 2016.08.26 23
387 백일홍(애증) 2 화이 2016.08.21 53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