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4
어제:
28
전체:
286,78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2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10.09 08:21

노변에 앉아

조회 수 67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벽같이 일톤 복서에

노모를 싣고

주례역  5번 도로변에 풀어놓고 가 버린다


작고 꾸부정한 머리에 덮어 쓴 타올 속

쪼글쪼글한 세월이 박힌 노모가

키위 몇 알

사과 몇 개

펼쳐놓고 박스를 깔고 앉는다


눈부신 햇살 어루 만지며

얼마나 많은 바람이

스쳐 갔는가


꾸벅꾸벅 졸음을 참는

옆구리에

석양빛이 물들어도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다


따로 사는 자식

원망은 커녕

길거리에 앉아있는 시간이 더 없이 행복하다며

어느듯 노모의 가슴에 가로등이 켜진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6.10.10 14:55
    따로 사는 자식
    원망은 커녕
    길거리에 앉아있는 시간이 더 없이 행복하다며
    어느듯 노모의 가슴에 가로등이 켜진다
    감동! ^^
  • profile
    송옥 2016.10.11 08:22
    삶에 정답을 찾고 싶네요. ㅜ.ㅜ
  • ?
    농촌시인 2016.10.17 11:02
    삶에 정닯은 있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3
414 사랑이 떠나도- 김지수 1 드보라 2016.10.24 36
413 꽃, 사람 2 아랑 2016.10.23 47
412 바람이려요-손준혁 1 농촌시인 2016.10.17 69
411 瑛玉歌 영옥가 2 file 뻘건눈의토끼 2016.10.11 69
» 노변에 앉아 3 키다리 2016.10.09 67
409 고독한 자 (Lament) 1 박희연 2016.10.05 49
408 찬구여 1 박희연 2016.10.05 20
407 그대는 어디에 있는가 1 박희연 2016.10.05 71
406 사랑. 그 간절한 그리움 1 박희연 2016.10.05 50
405 한가위 1 박희연 2016.10.05 16
404 까만 세상 - 이다은 1 분홍냥이 2016.10.05 45
403 소화불량 1 아랑 2016.10.02 33
402 비 오는 날에 1 박희연 2016.10.02 29
401 너에게 닿기를 1 박희연 2016.10.02 21
400 하나의 작은 눈꽃이 되어서 1 박희연 2016.10.02 20
399 달빛 소나타 1 키다리 2016.10.01 30
398 보고픈 님이여-이다은 분홍냥이 2016.09.29 16
397 노래를 들으며 1 키다리 2016.09.24 26
396 여백의 미 1 미성 2016.09.04 94
395 내 시의 정의 1 디케 2016.09.03 56
Board Pagination Prev 1 ... 67 68 69 70 71 72 73 74 75 76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