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0
어제:
43
전체:
306,84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2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02.04 11:24

지렁이의 꿈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풀 숲의 향기따라 외출 나온

지상에서

허기찬 들 고양이의 몸 속으로 뛰어 든다


길의 주름을 잡아 당기며

달리는 고양이는

신이 난 나의  꿈을 펼쳐 주기도 하고


미소짓는 고양이의 뱃속에서

훌라춤을 추며

자동차 바퀴 사이로

아파트의 지하로 지상으로 소리없는 나들이를 한다


한때는

강태공의 희망에 끌려

붕어들 입속으로 들어가 물속의 평화를 유영해 보기도 하고


내리는 빗줄기 타고

하늘을  날아 보는 꿈을 꾸기도 한다


징그러운 눈길이 송구스러워

땅속으로

땅속으로

곤두박질 치기도 하지만


나의 꿈믄

이루어 진다는 희망에 산다

Who's 키다리

?

시를 사랑 합니다.모두가 시인이라면 세상이 너무도 아름다울것 같습니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7.02.04 12:08
    비만 오고나면 말라죽어서 보이는 지렁이들 .... 어릴때에는 눈에 띄였는데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9
446 1 종익 2017.02.06 21
445 감나무 1 종익 2017.02.06 13
444 소풍 1 종익 2017.02.06 9
443 때는 봄, 1 라송 2017.02.06 16
» 지렁이의 꿈 1 키다리 2017.02.04 30
441 엄마도 3 고양이야옹 2017.02.02 41
440 마음 1 고양이야옹 2017.02.02 21
439 내 것 1 고양이야옹 2017.02.02 13
438 <자해> 1 판놀이꾼 2017.02.01 31
437 물감 1 마라 2017.02.01 36
436 어머니의 생일 1 빡샘 2017.02.01 23
435 <너를 기다리며> 1 뮤즈 2017.01.31 34
434 <바다> 1 뮤즈 2017.01.31 34
433 <너에게 가는 길> 1 뮤즈 2017.01.31 36
432 <병> 1 뮤즈 2017.01.31 27
431 <행복> 2 RJ 2017.01.21 59
430 <나의 시> 1 RJ 2017.01.21 34
429 <눈웃음> 1 RJ 2017.01.21 22
428 <그대를 위한 꽃> 1 RJ 2017.01.21 25
427 <내 딸아> 1 RJ 2017.01.21 50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