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92
어제:
117
전체:
307,52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5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7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04.01 21:20

잔상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잔상

 

봄냄새가 가득한 벚꽃나무 아래

새빨간 단풍이 물들어있다

끝도 없이 흩어져있는 밤하늘 위에

청록빛 해가 타오르고 있다

지울 새도 없이 스며든 천 속에

네 이름만 지워져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3
486 소나기 1 김류하 2017.05.31 17
485 회색빛 사회 김류하 2017.05.31 8
484 공원 1 김류하 2017.05.31 6
483 1 김류하 2017.05.31 6
482 도시의 밤 1 김류하 2017.05.31 5
481 달빛 1 김류하 2017.05.31 8
480 바다 1 김류하 2017.05.31 7
479 아침 1 김류하 2017.05.31 6
478 오래된 시집 1 김류하 2017.05.31 10
477 외로운 밤 1 김류하 2017.05.31 12
476 밤하늘 1 김류하 2017.05.31 8
475 나는 별이 되고 싶다. 1 뻘건눈의토끼 2017.05.18 67
474 그림 1 운봉 2017.05.07 37
473 속죄 1 키다리 2017.04.28 37
472 늙은 종 3 강승대 2017.04.25 36
471 파도 1 키다리 2017.04.02 43
470 애증 2 0510배진영 2017.04.01 55
» 잔상 1 0510배진영 2017.04.01 20
468 빈방 1 0510배진영 2017.04.01 23
467 봄날 1 0510배진영 2017.04.01 17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