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37
어제:
278
전체:
311,13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0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04.28 13:03

속죄

조회 수 4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대 눈동자 속에 들어가 살펴 보아라

어리석고 생각없는

나의 실수 하나가 물 속의 그림자 되어 서성이고 있지 않느냐


죽음의 지근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그대의 상처를 어루 만지며

짐승의 얼굴을 가장한 청춘이라 자각이나 했는가


애완견이 주인의 눈치에 놀아나는

식견도 없이 맹목적인 사랑을

한 시대의 유물인양 가슴에 새겨둘 수는 없지 않느냐


나만을 생각하는 소인배의 가슴으로

그대의 아픔을 유희로 간주하며

어리석은 청춘을 시침이 떼고 살아 왔으니


꽃 떨어지고 잎 떨어진 그늘도 없는 나무 밑에 서서

육신은 나약한 숨결에 지친 누더기 되어

그대 눈동자 속에서 허우적대는 가련한 영혼이 되었느냐

Who's 키다리

?

시를 사랑 합니다.모두가 시인이라면 세상이 너무도 아름다울것 같습니다.

  • ?
    농촌시인 2017.08.05 09:08
    죄는 평생의 숙제이죠 우리들이 부모님께효도못하는것도죄고
    빛만지는것도 죄가돼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4
486 소나기 1 김류하 2017.05.31 18
485 회색빛 사회 김류하 2017.05.31 9
484 공원 1 김류하 2017.05.31 6
483 1 김류하 2017.05.31 6
482 도시의 밤 1 김류하 2017.05.31 6
481 달빛 1 김류하 2017.05.31 9
480 바다 1 김류하 2017.05.31 8
479 아침 1 김류하 2017.05.31 7
478 오래된 시집 1 김류하 2017.05.31 11
477 외로운 밤 1 김류하 2017.05.31 13
476 밤하늘 1 김류하 2017.05.31 9
475 나는 별이 되고 싶다. 1 뻘건눈의토끼 2017.05.18 68
474 그림 1 운봉 2017.05.07 41
» 속죄 1 키다리 2017.04.28 43
472 늙은 종 3 강승대 2017.04.25 42
471 파도 1 키다리 2017.04.02 43
470 애증 2 0510배진영 2017.04.01 61
469 잔상 1 0510배진영 2017.04.01 20
468 빈방 1 0510배진영 2017.04.01 23
467 봄날 1 0510배진영 2017.04.01 17
Board Pagination Prev 1 ... 64 65 66 67 68 69 70 71 72 73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