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68
어제:
278
전체:
311,26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0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7.10.09 10:15

방(房)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달빛을 안고 서걱이는

댓잎 소리에 들려오는

어머니의 목소리


   다알또오 밝다 

   보고지라

   보고지라

   금옥각시 보고지라


흔들리는 문풍지 따라 새어 나오는

애달픈 목소리가

젖어있는 방


칠남매 오형제 울음소리 달래며

얼마나 많은

생의 고뇌를 노래속에 묻었을까


다 자란 아이

객지에서

보곺아 찿아 들면


댓잎 소리에 놀라 뒤쳐 나오는

반가운 목소리가

눈앞을 가려


노래 제목도 물어보지 못한 채

싸늘한 달빛 속으로

사라진 어머니의 방이 그립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4
546 단념-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1.19 19
545 고독한밤-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1.19 24
544 고독-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29 69
543 항구의눈물-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29 30
542 너에게로가는길-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28 28
541 아쉬움 만 가득히-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16 47
540 사는 것이란-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15 24
539 맨드라미-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14 31
538 커피한잔의여유-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14 30
537 사랑이 다 지나가도-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14 26
» 방(房) 3 키다리 2017.10.09 49
535 사랑의 아픔이란-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08 23
534 내 마음 가득히 -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07 18
533 이별을 말하고 -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06 40
532 창밖속에 그녀-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06 14
531 그대는-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04 17
530 그리움-손준혁 1 농촌시인 2017.10.03 17
529 생각 1 rlathgml 2017.09.29 22
528 꼬리잡기 1 안성우짱짱맨 2017.09.25 27
527 2 키다리 2017.09.14 40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