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47
전체:
303,66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3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2.06 09:44

바위

조회 수 34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엎치락 뒤치락 밀고 당기며

옆을 기대는 폭포수 아래

 

되튄 방울은 앞으로 치솟는 감흥에

소스라치 듯 놀라 파편 되고

 

안타까운 장대비는  사뭇 주저하여

비스듬히 몸을 틀고

 

힘겨운 어제를 짓밟으며

수천 년 버텨온

 

매끄러운 머슴바위는

푸른 빛 머금고 아래를 지탱하며

 

하늘 향해 찌- 릭  찌리릭

눈 윙크하는데

 

아! 이제야 너의 자태는

산이 시샘하듯

 

뽐낼 공간 가두고

수천년의 서곡을  펼치리라.

 

  • profile
    korean 2014.12.10 22:59
    머슴바위의 전설이 되살아오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머슴바위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46 그런 게, 어쩌면, 진짜, 있을지도 몰라 1 진경 2014.12.10 87
45 세수(洗水) 1 진경 2014.12.10 38
44 성찰구간 1 진경 2014.12.10 21
43 나무그릇, 너는 1 진경 2014.12.10 41
» 바위 1 qjsro 2014.12.06 34
41 1 qjsro 2014.12.06 17
40 천국과지옥-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41
39 황혼들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36
38 공감-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8
37 인연-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4
36 호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9
35 벽난로-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82
34 기억,추억,사랑-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18
33 산마루-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9
32 그대란꽃은-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37
31 첫눈이오면-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103
30 붉은수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91
29 동숙의노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2.02 67
28 폭포수-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7 68
27 고독-손준혁 1 농촌시인 2014.11.26 29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