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0
어제:
35
전체:
305,3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1.20 00:27

한반도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무  추웠다.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었다.


살을 에는

그 차갑고 어두운

견디기 힘든 고통이었다.


봄이 오길 마냥 기다릴 수 없어

맞서 싸웠다.


마침내 겨울을 이겨내고

봄이 오는 듯 했다.


하지만 다시 겨울을 맞이해야 했던

우리.


언제까지 절벽위에 서 있어야 할까.

언제까지 두 눈을 꼭 감고 있어야 할까.


민들레인줄 알았던 겨울은


수렁이었나 보다.


------------------------------------

성명 : 박수현

이메일 : kfc1148@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4
646 그 봄비 결바람78 2018.01.20 0
645 사랑스런 진달래 꽃 결바람78 2018.01.20 1
644 눈을 감다 1 박수현 2018.01.20 28
643 발자국 1 박수현 2018.01.20 15
642 사과의 마음 1 박수현 2018.01.20 17
641 달이 없는 날 박수현 2018.01.20 68
» 한반도 1 박수현 2018.01.20 20
639 내리는 비를 위하여 결바람78 2018.01.19 0
638 나무를 심자 결바람78 2018.01.19 0
637 봄 개나리 결바람78 2018.01.19 0
636 여행을 하며 결바람78 2018.01.19 0
635 홍초 꽃은 결바람78 2018.01.18 1
634 그날 말 없이 내리는 벚꽃 결바람78 2018.01.18 0
633 꽃을 그리다 결바람78 2018.01.18 1
632 흔들리는 등불을 들고 결바람78 2018.01.17 8
631 발아 결바람78 2018.01.17 0
630 저기 눈물 없이 울고있는 새가 있다 결바람78 2018.01.16 0
629 그리운 꽃밭에서 결바람78 2018.01.16 1
628 거기 산 속에 젖어 든 봄은 결바람78 2018.01.15 0
627 어떤 위험한 유영 결바람78 2018.01.15 1
Board Pagination Prev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65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