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6
어제:
27
전체:
290,76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0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2.13 14:31

정지된 빛

조회 수 13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지된 빛==                                                                사랑스러운 상대를 보고 있다                                         대답을 한번 듣고 일어서야겠다                                     주위에 포장마차가 영롱한 빛을 내며 스치고                  버스는 막차임을 알려 주신다                                            마지막 사랑에 빠졌다                                                        더 이상 이별이 필요없어서 빛을 내며 예뻐졌다               
  • ?
    키다리 2018.02.22 19:39
    한올 한올 피어나는 사념의 기억 뒤에는 그리움이 영글고 있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8
736 그 카페에서 결바람78 2018.02.17 0
735 아득한 갈잎이 있는 봄 풍경 결바람78 2018.02.17 0
734 우리 잠시 쉬어 가세 결바람78 2018.02.15 1
733 새 봄소식 결바람78 2018.02.14 1
732 포장마차에 가면 결바람78 2018.02.14 4
731 당신의 피리소리 결바람78 2018.02.14 58
730 목마른 고통은 결바람78 2018.02.14 1
729 아쉬운 미소 결바람78 2018.02.14 6
728 저기 자일을 타고 암벽을 기어오른다 결바람78 2018.02.13 1
» 정지된 빛 1 뜰안 2018.02.13 136
726 하얀 목련 결바람78 2018.02.13 1
725 운명의 스트레스 결바람78 2018.02.12 0
724 햇살 결바람78 2018.02.12 0
723 어느 이른봄의 한 낮 결바람78 2018.02.12 0
722 젖은 목련의 사연 결바람78 2018.02.11 0
721 내사랑 쇼팽의 피아노 결바람78 2018.02.11 0
720 콧물 1 맥주먹는푸 2018.02.10 47
719 교과서 1 맥주먹는푸 2018.02.10 37
718 책상 1 맥주먹는푸 2018.02.10 29
717 위로 1 맥주먹는푸 2018.02.10 23
Board Pagination Prev 1 ...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