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12
어제:
365
전체:
321,13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3.19 03:18

허름한 집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소녀에게

남은 거라고는 

조용히 자리를 지키는

허름한 집 한채 일뿐


남긴 거라곤

없는 이 자리에서

마음 텃텃이

조용히 허무하다


폭풍우에서 춤추라는 법을

배우라고 아무리 스스로 다그쳐봐도

그 닳고 닳은 마음에

상처 하나 더 낸다고 한들

달라질 게 있을까


꿈 같은 미래가

눈 앞에 아른아른거려

애써 잡아보려 해도

남는 거라고는

허름한 집 한 채


오 갈 데 없이

해매는 소녀


마음 끝자락에서 

힘겹게 나온 한 마디

"죽어도 여한이 없겠다."


"슬픈 사람 하나 없이

홀로

존재하지 않았던

존재가 되고 싶다."


그렇게 이미 부서진 집을

보고서야


소녀는 끝내 

눈물을 흘리고 말았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90
801 우리 어메와 산고양이 결바람78 2018.03.21 0
800 나 꽃씨를 닮은 마침표처럼 결바람78 2018.03.21 0
799 아름다운 겨울 등산 결바람78 2018.03.21 0
798 외로운 님이여,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결바람78 2018.03.20 3
797 문득 창 밖을 바라보며 결바람78 2018.03.19 3
796 진실된 바다 운동장 2018.03.19 99
» 허름한 집 정원0178 2018.03.19 68
794 우리의 겨울꽃시계 결바람78 2018.03.18 2
793 강가에 앉아 우리 결바람78 2018.03.18 3
792 꿈 해몽 결바람78 2018.03.17 1
791 후 그날 새벽에 결바람78 2018.03.17 8
790 산 같은 사랑 결바람78 2018.03.16 0
789 하늘의 통곡으로 결바람78 2018.03.16 2
788 유언이 필요없는 이유 뜰안 2018.03.15 74
787 그대 내 영혼의 자유와 기쁨은 어디에 결바람78 2018.03.15 2
786 여기 연을 날리며 결바람78 2018.03.15 17
785 강물의 상념 결바람78 2018.03.15 4
784 외로운 집시의 노래 결바람78 2018.03.15 1
783 이젠 눈 녹으면 봄은 오나 결바람78 2018.03.14 7
782 밤하늘에 보름달 결바람78 2018.03.13 1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