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
어제:
26
전체:
286,2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778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2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4.11 00:15

자화상

조회 수 8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화상

                            삭망


시간이 흐르면

나는 그려보고싶다

세월의 풍파에
모난 마음이 깎이고
수많은 욕심이 떨어져나가
점점
그분을 닮아가는

나는 그려보고싶다
시간이 흘러
최대한 흐를 수 있는
그 시간의 끝에서

나는 그분을 보기를 원한다
나는 그분을 닮기를 원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2
894 가슴앓이 결바람78 2018.04.16 2
893 봄비를 맞으며 결바람78 2018.04.16 2
892 나 그대가 있어 나는 행복하다 결바람78 2018.04.16 1
891 거리에서 상념 결바람78 2018.04.15 2
890 그런 모습 결바람78 2018.04.14 1
889 나 정말 미안해 결바람78 2018.04.13 4
888 내 사랑의 말 결바람78 2018.04.13 2
887 자유로운 결바람78 2018.04.12 1
886 외로운 눈물나는 날에는 결바람78 2018.04.12 1
885 무언가 그리운 결바람78 2018.04.12 1
884 누군가에게 무엇이 되어 결바람78 2018.04.11 1
» 자화상 1 삭망 2018.04.11 83
882 벚꽃길 붓꽃 2018.04.10 60
881 나처럼 결바람78 2018.04.10 1
880 우리 그냥 걷고 싶을 때가 있다 결바람78 2018.04.09 1
879 나의 첫사랑 결바람78 2018.04.09 1
878 누가 당신에게 말을 결바람78 2018.04.09 0
877 그대 안개 속에 숨다 결바람78 2018.04.09 0
876 길 위에서의 생각 결바람78 2018.04.09 1
875 모든 것 결바람78 2018.04.09 1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