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5
어제:
58
전체:
285,26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4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8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6.17 15:53

흙에 대하여

조회 수 135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흙에 대하여

       흙이 칠백년이 넘도록 느티나무를 일으켜 세웠고

       느티나무는 내가 자란

       마을을 지켜 주었네


       아버지의 시간과

       어머니의 시간을

       일곱 아이가 갉아 먹고


      뒤로 누운 시간

      큰 아이 책장 속으로 기르던 소를 보자기에 든 아버지가 지나가고

      검게탄 수건속에 배추같은 아이들 호미질하는 어머니가 지나가고


      가뭄이 절망처럼 갈라져도

      깊은 가슴속

      출렁이는  사랑에 아이들은 자랐네


      헐거워진 시간

      초가는 슬라브 집으로 바뀌고

      논밭을 집어 삼킨 제지공장이

      피워 올리는 하얀 연기가 온 마을을 덮을때


      흙으로 자란 철없는 시간들이

      느티나무 가지마다

      무성한 그리움으로 팔랑팔랑 물결치고 있네

                                        (2018년6월15일 전국노인문학공모전 입선작)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6.19 11:42
    키다린님 감동적입니다. ^_^
  • ?
    키다리 2018.06.23 20:48
    젊은 친구 오랫만이우. 항상 건필하시고 바라는 꿈 이룩하시기 바랍니다. 정말 반갑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9
1054 운명처럼 다가온 그대 결바람78 2018.06.19 0
1053 그대 보소서 결바람78 2018.06.19 1
1052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결바람78 2018.06.19 0
1051 너는 나의 결바람78 2018.06.19 3
1050 이제 강으로 와서 결바람78 2018.06.18 1
1049 나는 바람속으로 결바람78 2018.06.18 0
1048 내 온몸 그대가 되어 우리는 결바람78 2018.06.18 0
1047 우리 마음 속의 부채 결바람78 2018.06.18 0
1046 물처럼 투명한 꿈을 꿉니다 결바람78 2018.06.18 0
1045 나 강에 이르러 결바람78 2018.06.18 6
1044 하늘을 믿어온 자 결바람78 2018.06.18 1
1043 그리고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결바람78 2018.06.18 0
1042 가을이 주는 결바람78 2018.06.18 0
1041 우리들 사진첩에 꽂아 둔 계절 결바람78 2018.06.17 0
1040 저무는 날에 우리는 결바람78 2018.06.17 1
» 흙에 대하여 2 키다리 2018.06.17 135
1038 그리운 등불하나에 추억 결바람78 2018.06.17 13
1037 너를 만나러 가는 길 결바람78 2018.06.17 0
1036 하지만 가난으로 나는 결바람78 2018.06.17 0
1035 어두운 하늘을 결바람78 2018.06.16 1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