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5
어제:
28
전체:
286,79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24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6.27 03:34

너를 사랑하는 것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를 사랑하는 것>



보름달이 하늘 위로 오르다가

먹빛 구름에 부딪혀 그 자리에 멈춘 순간

네가 나에게 물었다.

 

달이 좋으냐

 

보름달은 움직이지 않고 한참을 그 자리에 머물렀다.

 

보름달이 좋다.

초승달은 서늘하고, 반달은 허전하다.

 

구름은 미안한 마음인지 천천히 보름달을 감싸 안았다.

 

달이 무슨 모습을 했던, 어느 하나 달이 아닌 게 없다.

 

그 순간에 네 눈동자로 떠오른 하얀 달은

서늘함도 허전함도 아닌 다른 무엇으로 나에게 왔다.

 

너는, 달이 좋으냐

 

구름이 점점 지나가고, 초승달이 반달로, 반달이 보름달로 바뀌었다.

달은 자리를 털고 일어나 다시 하늘 위를 올랐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3
1114 그의 침묵의 시간 결바람78 2018.06.30 0
1113 나의 그대의 향기 결바람78 2018.06.30 0
1112 바람 시초 결바람78 2018.06.29 0
1111 여백이 있는 날 결바람78 2018.06.29 2
1110 그것이 걱정입니다 우리는 결바람78 2018.06.29 0
1109 언제쯤이나 나는 결바람78 2018.06.28 0
1108 내 오래 된 그녀 결바람78 2018.06.28 0
1107 내 소망 하나에 결바람78 2018.06.28 1
1106 너는 날렵하고 청순하여 그는 결바람78 2018.06.28 1
1105 사랑안에 결바람78 2018.06.27 1
1104 작은 사람의 사랑 결바람78 2018.06.27 2
1103 나 그대 곁에서 결바람78 2018.06.27 0
1102 꽃이 졌다는 편지 결바람78 2018.06.27 3
1101 살아간다는 것 결바람78 2018.06.27 4
» 너를 사랑하는 것 1 손톱달 2018.06.27 116
1099 그리운 것들은 다 결바람78 2018.06.27 2
1098 나의 답답함이여 결바람78 2018.06.27 0
1097 그 바다 결바람78 2018.06.26 0
1096 내 한가지 소원 결바람78 2018.06.26 0
1095 그대는 알까 결바람78 2018.06.26 0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