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34
어제:
37
전체:
305,53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8.02 03:20

굳이 그대가

조회 수 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K6Y8Gc.jpg

 

굳이 그대가 나의 사랑이 아니더라도..

 

굳이 그대와 나 함께가 아니어도 좋습니다.

그대 삶에 항상 웃음만 있고

 

나의 삶도 항상 웃을 수만 있다면...

굳이 그대가 나와 함께여야 할 이유는 없는거지요.

 

굳이 그대와 나 함께가 아니어도 좋습니다.

그대 이제 힘들지 않을 수 있다면

 

나 또한 힘든 시름에서 벗어나 힘차게 걸을 수 있다면...

굳이 그대가 나와 함께 같은 길을 걸어야 할 까닭은 없는거지요.

 

함께라는 길 속엔 언제나 그대라는 이유가 있었는데

더이상은 그댈 내게로 붙잡아 둘 이유가 내겐 없습니다.

 

그대가 아니면 안될 것 같던 나의 삶이 거짓말처럼

제자리로 돌아왔기 때문입니다.

 

굳이 그대와 나 함께가 아니어도 좋습니다.

먼 발치에서 그대와 나 마주쳤을때 예전에 보였던

 

그 어색한 미소를 보이지만 않는다면

매일을 그대와 마주치며 바라볼 까닭은 없는거지요.

 

그대를 만나게 될 어떤날...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난 그대에게 인사를 하겠죠.

 

그대 또한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내게 인사를 할테죠.

지금의 그녀에게 아무렇지 않은것처럼 인사하는 내모습처럼...

 

그댄 내게 너무 많은 것을 바라고 있어요.

그대의 그녀에게 인사하고 말하고...

 

그러는거 정말이지 내키는 일이 아닌데...

그댄 그게 쉬울듯 보였나봐요.

 

그냥 외면하면 쉬운일이지만 그녀에게 그러고 싶진 않거든요.

그 이유가 그대라면 더더욱 안되는 일이죠.

좀더 당차게 나 그녀를 대하죠.

그녀 또한 날 미워할 수 없도록...

 

그대가 아는 모든 사람들을 다 내편으로 만들겁니다.

그대 날 지나쳐도 벗어날 순 없도록...

 

내가 힘들때 그댄 날 쳐다보지도 않을테지만

그대가 힘들때 난 그댈 바라볼테니까요.

 

그댄 내가 시름의 밑바닥을 걷고 있을때...

그것조차 알 수 없을테지만...

 

난 그대가 시름의 밑바닥을 걷고 있을때...

말없이 손을 내밀어 줄 수 있으니까요.

 

그댄 할 수 없는걸 난 할 수가 있으니까요.

그댄 내게 미안해서 다가올 수 없지만...

 

난 그대에게 아무말 없이 다가가줄 수 있으니까요.

그대가 내게 줄 수 있는것보다

 

내가 그대에게 줄 수 있는게 더 많다는 것을 그댄 아직 모릅니다.

그 많은 것들은 말없이 이루어질 것이며 그댄 그 사람이 나인지도

알지 못할 겁니다.

나의 말없는 사랑은 이렇게 시작되고 있으니까요.

 

굳이 그대가 나의 사람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이제부터 시작될 나의 말없는 사랑안에 그대가 꼭 함께여야 할 까닭은 없지요.

 

다만, 그대가 이세상에 남아있기만 하면 모든건 다 이루어질겁니다.

그댈 향한 말없는 사랑도...

그댈 향한 말없는 축복도...

 

사랑하고 싶습니다.

지울 수 없는 사람이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4
1326 단 한 사람만을 결바람78 2018.08.06 0
1325 그녀는 아파지네요 결바람78 2018.08.06 1
1324 서쪽 하늘 바닷가 결바람78 2018.08.06 1
1323 알게 될때쯤 결바람78 2018.08.05 1
1322 어느 날 갑자기 결바람78 2018.08.05 3
1321 짧은 시간인데도 결바람78 2018.08.05 4
1320 너를 향한 사랑 결바람78 2018.08.05 3
1319 길을 가다 우연히 결바람78 2018.08.04 1
1318 조용히 들여다 볼 결바람78 2018.08.04 2
1317 내 마음의 파문 결바람78 2018.08.04 2
1316 노래를 부르는 결바람78 2018.08.04 2
1315 모랫벌을 건너며 결바람78 2018.08.03 0
1314 조금만 더 늦게 결바람78 2018.08.03 1
1313 그 속에서 당신의 그리움을 결바람78 2018.08.03 1
1312 돌아보면 결바람78 2018.08.03 1
1311 하지만 그 보다 더 결바람78 2018.08.02 0
1310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결바람78 2018.08.02 1
1309 제한된 행복을 위하여 결바람78 2018.08.02 1
» 굳이 그대가 결바람78 2018.08.02 0
1307 그대를 괴롭히고 결바람78 2018.08.01 0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