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2
어제:
38
전체:
303,04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0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6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8.09 19:07

초저녁 쏟아 붓는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zgJV9cn.jpg

 

이별보다 차가운

 

아직 잠 못든 그대를

그리운 이름으로

불러보지만

 

밤새도록 소리는

허공을 돌고

서럽도록 아프게 울었습니다.

 

겨울숲 가지에 싸락눈 내린

이별보다 더욱

차가운 새벽.

 

초저녁 쏟아 붓는

함박눈을 맞으며

오늘도 그대를 불러봅니다.

 

구멍 뚫린 하늘에선

어둠이 내리고

그대 잠든 길 저 밖의 길이

 

자꾸만 눈에 밟혔습니다.

밤 늦은 뜨락에

홀로 나가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1346 내게 행복한 결바람78 2018.08.10 0
1345 길 별에게 물어 봅니다 결바람78 2018.08.10 1
1344 당신이 들어가고 결바람78 2018.08.10 0
1343 너 때문에 결바람78 2018.08.10 0
» 초저녁 쏟아 붓는 결바람78 2018.08.09 2
1341 그럴수록 나는 그대에게 결바람78 2018.08.09 3
1340 내 기다림의 결바람78 2018.08.09 0
1339 날 받아주지 결바람78 2018.08.09 1
1338 왜 서로보다 결바람78 2018.08.09 1
1337 그리운 사람아 결바람78 2018.08.08 1
1336 너의 마음에 묻지 못한 결바람78 2018.08.08 0
1335 살다보니 이제는 쫓기지 않아도 결바람78 2018.08.08 1
1334 나는 지금 집으로 가고 결바람78 2018.08.08 0
1333 푸른 하늘을 결바람78 2018.08.07 0
1332 내가 영원히 사는 결바람78 2018.08.07 0
1331 사랑은 진리와 결바람78 2018.08.07 0
1330 못하고 떨어지는 결바람78 2018.08.07 0
1329 사랑이 아닌 결바람78 2018.08.07 0
1328 잊어도 좋을 악수를 결바람78 2018.08.06 1
1327 가만히 올려놓고 결바람78 2018.08.06 2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