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56
어제:
89
전체:
307,37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4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7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WstWFwr.jpg

 

마음의 등불

 

높은 벼랑에 홀로 핀 들꽃처럼

내게 있는 멋이

 

이웃에 전달되지 않는 삶에서

다가오는 그대는 언제나 달맞이꽃처럼

 

어두운 밤길에 꽃잎을 열어

나에게 다가오고

해묵은 강변에 따비를 일구자 합니다

 

우리라는 동그라미에서

난 어느새 강변의 잔 자갈까지

고르며 옥토를 만들고

 

그 옥토를 지키려 울타리를 두르고

먼 강물을 긷고 있습니다

 

당신은 내게 있어서

어둠에서도 짐을 지고

 

생이라는 길을 걷고 있을 수 있는

등대 같은 존재입니다

 

당신이라는 짐 때문에

밀려오는 현실을 행복이라 생각하고

 

그 행복을 더 크게 하려고

강변에 잡초를 뽑고

자갈밭에 따비를 일구고 있습니다

 

고단한 삶의 어둠 속에

당신이라는 언어가 나를 위로합니다

 

나는 오늘도 까만 밤을

당신이라는 등불로 길을 찾아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3
1406 됫박 바람에도 결바람78 2018.08.21 1
1405 그리움이여 결바람78 2018.08.21 2
1404 아니 굵은 산허리를 결바람78 2018.08.21 1
1403 태양은 여전히 결바람78 2018.08.21 9
1402 바다가 보고싶은 날 결바람78 2018.08.21 2
1401 낮 거리에서 비를 맞고 결바람78 2018.08.21 4
1400 혼자만의 흐느낌 속에서 결바람78 2018.08.20 3
» 어두운 밤길에 꽃잎을 결바람78 2018.08.20 2
1398 낮은 바다는 하얀 거품을 결바람78 2018.08.20 1
1397 소망 탑에 올라서니 결바람78 2018.08.20 7
1396 말없이 따르던 슬픈 그림자 결바람78 2018.08.20 4
1395 먼지 말끔히 씻긴 결바람78 2018.08.20 2
1394 다시 찾은 하늘 결바람78 2018.08.19 2
1393 때에 맞춰 내리는 비는 결바람78 2018.08.19 2
1392 가을 편지 결바람78 2018.08.19 7
1391 사연마다 박힌 설움 결바람78 2018.08.19 1
1390 나도 스스로 결바람78 2018.08.19 1
1389 사랑하여서 전부를 결바람78 2018.08.18 1
1388 포장되지 않은 보석 상자 결바람78 2018.08.18 13
1387 철새의 아득함이 보이고 결바람78 2018.08.18 11
Board Pagination Prev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