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7
어제:
54
전체:
303,23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8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8.21 20:01

어린나무 어쩌라고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3FOsH5.jpg

 

어린나무 어쩌라고

 

사랑도 행복도 버리고

부모 형제 보는 앞에

 

혼자 서산으로 가버리면

텃밭에 뿌려둔 어린 나무 어쩌라고

 

지키지못할 그 약속

손가락 걸고 왜 했던가

 

우리 이제 손 잡고 살아 본들

얼마 남지 않은 시간뿐이라네.

 

지는 노을 바라보며

영원토록 함께 살자 더니

해는 떠서 중천에 있는데

 

꿈이 많은 사랑나무

텃밭에 외롭게 버려 두고

 

서산에 지는 해를 따라 가버리면

텃밭에 뿌려둔 어린 나무 어쩌라고

 

마주보며 맹세했던 지난 날

벌써 잊고 살았더란 말인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1426 허름한 선착장 주변 결바람78 2018.08.23 9
1425 잊지 않으려는 듯 결바람78 2018.08.23 3
1424 방황하는 도시 결바람78 2018.08.23 4
1423 꽃을 수놓아 결바람78 2018.08.23 3
1422 강가에 나온 결바람78 2018.08.23 14
1421 먹고 자랐던 무지개 결바람78 2018.08.23 4
1420 꽃 피던 봄날도 잠시였네 결바람78 2018.08.22 4
1419 안개 결바람78 2018.08.22 4
1418 풀밭에 앉아서 결바람78 2018.08.22 5
1417 아리디 아린 갈바람 한 점 결바람78 2018.08.22 3
1416 길을 가다 그리우면 결바람78 2018.08.22 3
1415 남은 희망 모두 실어 결바람78 2018.08.22 3
1414 밭이랑에 포대기를 결바람78 2018.08.22 1
1413 해도해도 끝없는 결바람78 2018.08.22 1
1412 한 줌 빛으로 남아 결바람78 2018.08.22 5
1411 바람 한줌이면 족하다는 결바람78 2018.08.22 4
1410 푸른 파도에게 결바람78 2018.08.22 9
1409 기어이 울고 말 결바람78 2018.08.21 3
1408 그 사람 또 한 뭘 하는 사람 결바람78 2018.08.21 3
» 어린나무 어쩌라고 결바람78 2018.08.21 1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