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33
전체:
305,28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4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8.25 21:12

가라앉은 시간들이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6xs8F3Q.jpg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불면

내 손에서 하나씩 풀려나가는 작은 하루들

 

바람이 가는 길을 따라 가노라면

나는 어느새

 

깊은 강물을 건너고 있는 것을

지평선 끝

가라앉은 시간들이

 

풀잎처럼 흔들리면

덮어두고 살아온 날들조차

몸을 일으킨다

 

사는 일에서 가끔은

바람이 이는 날도 있다

 

사는 일에서

몇 안되는 소중한 기억들마저

 

강물속으로 흘러들이고

사소한 날을 붙잡고 서있는 나를 본다

 

느티나무에 이는

바람의 흔적을 따라 가노라면

 

나는 어느새

홀로 서있는 날이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4
1446 그런 길은 없다 결바람78 2018.08.26 5
1445 괴로웠을 그런대로 결바람78 2018.08.26 4
1444 바람이여 결바람78 2018.08.26 4
1443 작년에 피던 꽃 결바람78 2018.08.25 6
» 가라앉은 시간들이 결바람78 2018.08.25 3
1441 기쁨은 어디에 결바람78 2018.08.25 2
1440 잎자루가 길어서 더 예쁜 결바람78 2018.08.25 2
1439 비를 맞으며 결바람78 2018.08.25 3
1438 시간이 뛰어들며 해 결바람78 2018.08.25 5
1437 천공엔 또록또록 결바람78 2018.08.25 5
1436 달 밝은 밤에 결바람78 2018.08.25 4
1435 눈동자만 이슬이 결바람78 2018.08.24 3
1434 목마른 고통 결바람78 2018.08.24 4
1433 허물어지지 않고 결바람78 2018.08.24 4
1432 작은 여유로도 결바람78 2018.08.24 3
1431 창밖 산능선으로 결바람78 2018.08.24 5
1430 기도할 것을 결바람78 2018.08.24 3
1429 저 산너머에서는 결바람78 2018.08.24 6
1428 목련 꽃 활짝 핀 결바람78 2018.08.23 6
1427 개나리 피었던 결바람78 2018.08.23 4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