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50
어제:
282
전체:
311,4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0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yhPhcf7.jpg

 

목련이 진들

 

우리네 오월에는 목련보다

더 희고 정갈한 순백의 영혼들이

꽃잎처럼 떨어졌던 것을

 

해마다 오월은 다시 오고

겨우내 얼어붙었던 영혼들이

휜 빛 꽃잎이 되어

 

우리네 가심 속에 또 하나의

목련을 피우는 것을

 

그것은

기쁨처럼 환한 아침을 열던

설레임의 꽃이 아니요

 

오월의 슬픈 함성으로

한닢 한닢 떨어져

 

마냥 푸른 하늘도 눈물짓는

우리들 오월의 꽃이

 

아직도 애처러운 눈빛을 하는데

한낱 목련이 진들

무에 그리 슬프랴

 

우리들의 가슴에 아픔으로 피어나는

순결한 꽃인 것을

 

눈부신 휜 빛으로 다시 피어

살았는 사람을 부끄럽게 하고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뿐이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4
1466 한번 떠나온 길은 결바람78 2018.09.01 14
1465 자줏빛 미사복을 입은 결바람78 2018.09.01 19
1464 이러한 것들은 결바람78 2018.09.01 19
1463 사랑은 보이기 위한 것 결바람78 2018.08.31 7
1462 땅에 떨어지는 결바람78 2018.08.31 11
1461 나는 더없이 좋구나 결바람78 2018.08.31 3
1460 날개를 달아 결바람78 2018.08.31 5
1459 누구나처럼 삶의 결바람78 2018.08.31 4
1458 당신의 모든것을 결바람78 2018.08.31 4
1457 저 혼자 깊어지는 결바람78 2018.08.31 5
1456 희망을 위하여 결바람78 2018.08.31 23
1455 내 가슴에선 결바람78 2018.08.28 19
1454 숲으로 간다 결바람78 2018.08.28 8
1453 외로움이 큰 만큼 결바람78 2018.08.27 8
» 해마다 오월은 다시 오고 결바람78 2018.08.27 4
1451 모든 것은 지나간다 결바람78 2018.08.27 5
1450 산은 날마다 손을 내밀어 결바람78 2018.08.27 6
1449 민들레 목걸이 결바람78 2018.08.27 9
1448 사랑할 수밖에 없는 결바람78 2018.08.27 6
1447 인간의 환상이 결바람78 2018.08.26 6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