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1
어제:
28
전체:
286,80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24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9.02 15:32

사부님을 그리며

조회 수 6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둥글이면 소리의 몸이 춤이되고

가락을 입으면 소리는 비로소 노래가 된다는

님의 목소리는 어디로 가셨나요


상처란 아픈 흔적이 아니라

지나 온 길에서

잊혀진 모습을 되찿아주는 환한 거울이라고 하시던 님은 어디로 가셨나요


다누림센터 문예반 강의를 위해

해운대에서 주례 전철역을 거쳐

절룩거리며 걷는 모습이 안스러워

스포티지에 모시고 출강하든 날이 선연한데 시방 어디에 계십니까요


서정이 가득한 시집을

날기를 그친 새에게

피지 못하고 지는 꽃에게

모래알에 진눈깨비에 풀에게 주고 싶다는 시집은 어디 두고 가셨나요


온천장 행복요양원에서

간호원의 양팔에

온 몸을 들었다 놓았다 하는  물리치료실 옆에 서서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쾌유만을 빌었는데


상처의 거울만 남겨놓고

홀연히 떠나시고 말았네요

님이시여

다시는 고통없는 평화로운 세상에서 영면 하소서

                                                          (2018년8월21일 영면하신 임종성 시인님의 명복을 빌면서 김규석 드림)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9.15 21:14
    제 어미 강아지 코니가 2006년에 유방암으로 죽은날 더운여름날에 주차창에 나와서 더운 날씨를 즐기며 씩웃던 경비아저씨를 보며 혐오하고 제가 코니를 살리지 못한 죄책감이 있었어요.... 다음에 몇년후에 제가 코니사진을 보고 그대로 마지막 주모습을 초상화로 남겼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3
1494 그를 위해서라면 결바람78 2018.09.04 2
1493 건져 내는 것을 결바람78 2018.09.04 2
1492 그때-손준혁 1 농촌시인 2018.09.04 73
1491 제비꽃에 대하여 결바람78 2018.09.04 5
1490 차라리 그게 나아요. 결바람78 2018.09.04 6
1489 밤마다 우는 사람들을 결바람78 2018.09.04 5
1488 끝내 오고 말 먹구름이라면 결바람78 2018.09.03 5
1487 꽃잎 지던 날 결바람78 2018.09.03 4
1486 바람 속을 걷는 법 결바람78 2018.09.03 4
1485 어쩌다 가을에 결바람78 2018.09.03 3
1484 그대 그리운날은 결바람78 2018.09.03 4
1483 얼마나 허세인가 결바람78 2018.09.03 3
1482 달려올것만 같아 결바람78 2018.09.03 2
1481 작은 것 속에 이미 큰 길로 결바람78 2018.09.03 3
1480 들길에 서서 결바람78 2018.09.03 3
1479 작은 먼지에도 결바람78 2018.09.03 5
1478 또 다른 모습으로 결바람78 2018.09.03 4
1477 항상 당신이 어디에 결바람78 2018.09.02 3
1476 바람의 말 결바람78 2018.09.02 2
» 사부님을 그리며 1 키다리 2018.09.02 63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