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5
어제:
38
전체:
303,04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0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6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9.03 14:42

얼마나 허세인가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Fq0K6wC.jpg

 

먼 하늘

 

난 그저 웃고 말뿐,

먼 하늘을 쳐다보는 것으로

그 말을 대신하고자 했네.

 

그대 앞에서

사랑이란 말은 또한

얼마나 허세인가.

내 가슴 떨림에 비한다면

얼마나 보잘것없는가.

 

그러나 어인 일인가,

돌아오는 길이 이리도 허전함은.

사랑한다는 말은 끝내 접어두고서

 

끝내

사랑한다는 말은 접어 두었네.

말이란,은밀히 배반의 씨앗을

키울 수도 있다기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1486 바람 속을 걷는 법 결바람78 2018.09.03 5
1485 어쩌다 가을에 결바람78 2018.09.03 4
1484 그대 그리운날은 결바람78 2018.09.03 6
» 얼마나 허세인가 결바람78 2018.09.03 3
1482 달려올것만 같아 결바람78 2018.09.03 2
1481 작은 것 속에 이미 큰 길로 결바람78 2018.09.03 3
1480 들길에 서서 결바람78 2018.09.03 5
1479 작은 먼지에도 결바람78 2018.09.03 5
1478 또 다른 모습으로 결바람78 2018.09.03 4
1477 항상 당신이 어디에 결바람78 2018.09.02 3
1476 바람의 말 결바람78 2018.09.02 2
1475 사부님을 그리며 1 키다리 2018.09.02 67
1474 어둠위에 또박또박 편지를 결바람78 2018.09.02 5
1473 나는 서둘러야만 결바람78 2018.09.02 3
1472 잠결에도 문득 나가 결바람78 2018.09.02 5
1471 밤새워 울어본 결바람78 2018.09.01 4
1470 설레이는 물살처럼 결바람78 2018.09.01 4
1469 아직 가지 않은 길 결바람78 2018.09.01 2
1468 네잎클로버를 당신께 결바람78 2018.09.01 3
1467 사랑하리라 결바람78 2018.09.01 3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