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42
어제:
320
전체:
311,63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0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09.04 21:13

젖은 새울음소리가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fdsJiLv.jpg

 

빗방울길 산책

 

아직 아무도 밟지 않은 빗방울길

돌아보니

눈길처럼 발자국이 따라오고 있었다.

 

빗물을 양껏 저장한 나무들이

기둥마다 찰랑거리는 소리를 내고 있었다.

비 그친 뒤

더 푸르러지고 무성해진 잎사귀들 속에서

젖은 새울음소리가

새로 돋아나고 있었다.

 

그래도 발바닥 밑에서는

빗방울 무늬들 부서지는 소리가

나직하게 새어나왔다.

 

비온 뒤

빗방울 무늬가 무수히 찍혀 있는 산길을

느릿느릿 올라갔다.

물빗자루가 하나절 깨끗이 쓸어 놓은 길

발자국으로 흐트러질세라

조심조심 디뎌 걸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4
1506 나만 등대 밑에서 결바람78 2018.09.05 2
1505 또한 내 손가락 숫자 결바람78 2018.09.05 4
1504 보내지는 않았는가 결바람78 2018.09.05 11
1503 조금씩 멀어져 가는 결바람78 2018.09.05 6
1502 바다로 가는것은 결바람78 2018.09.05 11
1501 그 어느 곳에서도 결바람78 2018.09.05 10
1500 사랑하는 사람이여 결바람78 2018.09.05 5
1499 야위어 가는 결바람78 2018.09.05 3
1498 기다림만이 내 몸짓의 결바람78 2018.09.05 11
1497 그대 사랑하고부터 결바람78 2018.09.04 7
» 젖은 새울음소리가 결바람78 2018.09.04 5
1495 마음 설레는 달밤입니다 결바람78 2018.09.04 4
1494 그를 위해서라면 결바람78 2018.09.04 7
1493 건져 내는 것을 결바람78 2018.09.04 9
1492 그때-손준혁 1 농촌시인 2018.09.04 76
1491 제비꽃에 대하여 결바람78 2018.09.04 17
1490 차라리 그게 나아요. 결바람78 2018.09.04 6
1489 밤마다 우는 사람들을 결바람78 2018.09.04 8
1488 끝내 오고 말 먹구름이라면 결바람78 2018.09.03 7
1487 꽃잎 지던 날 결바람78 2018.09.03 23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