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06
어제:
281
전체:
311,98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0.01 15:33

기꺼이 풀어버린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aJssn4.jpg

 

네게로 가는 길

 

떼풀로 자라고 싶은 것임을

볕바른 산비알의

꽃말이 되고 싶은 것임을

너는 아니.

 

빛과 어둠 사이

만질수록 덧나는 상처 사이

이제는 푸른 웃음하나

 

목덜미가 젖은 풀잎들은

그리워

햇살의 골목이 그리워

헐렁한 노래들을 저리 산란하고 있는데

 

내 가난한 영혼이 빠져나가기에도

턱없이 좁아

쪽문 하나 제대로 내걸 수 없는

중심의 사연을 짐작이나 하는 거니

 

층층이 걸어놓은 암호마저

기꺼이 풀어버린 것을

너는 아니

그러나 네게로 이르는 길은

 

내 가난한 풀밭에

젖은 햇살로 걸리던 이여

그 길을 위하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84
1606 마지막 봄날에 결바람78 2018.10.02 3
1605 그리운 이여 결바람78 2018.10.02 5
1604 모든것이 달라 결바람78 2018.10.01 7
1603 초록이 몸 속으로 결바람78 2018.10.01 14
» 기꺼이 풀어버린 결바람78 2018.10.01 13
1601 돌을 던지면 결바람78 2018.10.01 9
1600 내 푸르른 날의 결바람78 2018.09.30 10
1599 넘어지지 않는 결바람78 2018.09.30 6
1598 비가 온다 결바람78 2018.09.29 9
1597 내가 꽃잎 되기 결바람78 2018.09.29 40
1596 풀꽃으로 결바람78 2018.09.29 10
1595 나는 당신의 모습을 결바람78 2018.09.28 11
1594 계절이 닿는 결바람78 2018.09.28 8
1593 네가 내 가슴에 결바람78 2018.09.26 4
1592 내 유일한 희망 1 결바람78 2018.09.25 17
1591 아름다운 사람 1 결바람78 2018.09.25 9
1590 저 나무들처럼 1 결바람78 2018.09.24 10
1589 순수한 열정으로 결바람78 2018.09.23 5
1588 나 그대를 사랑하는 결바람78 2018.09.23 5
1587 오래된 연인같은 결바람78 2018.09.23 10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