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
어제:
27
전체:
290,75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03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0.02 12:40

마지막 봄날에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aHsIwQy.jpg

 

마지막 봄날에

 

신도시에 서있는

건물 유리창의

눈시울이 붉어지고 있었다

 

쓸쓸한 마당 한 귀퉁이에 툭 떨어지면

윗채가 뜯긴 자리에

무성한 푸성귀처럼 어둠이 자라나고

등뒤에서는 해가 지는지

 

지붕 위에 혼자 남아있던

검은 얼굴의 폐타이어가

돌아오지 못할 시간들을

공연히 헛 돌리고

타워 크레인에 걸려있던 햇살이

누구의 집이었던

 

넓혀진 길의 폭만큼

삶의 자리를 양보해 주었지만

포크레인은 무르익기 시작한 봄을

몇 시간만에 잘게 부수어 버렸다

 

붉은 페인트로 철거 날짜가 적힌

금간 담벼락으로 메마른

슬픔이 타고 오르면

기억의 일부가 빠져

나가버린 이 골목에는

먼지 앉은 저녁

햇살이 낮게 지나간다

 

떠난 자들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이유를 알고있는

오래된 우물만 스스로

제 수위를 줄여 나갔다

 

지붕은 두터운 먼지를 눌러 쓰고

지붕아래 사는 사람들은

이제 서로의 안부조차 묻지 않았다

 

낯익은 집들이 서 있던 자리에

새로운 길이 뚫리고, 누군가 가꾸어 둔

열무밭의 어린 풋것들만

까치발을 들고 봄볕을 쬐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8
1616 살아 있음에 결바람78 2018.10.10 11
1615 나를 만난다 결바람78 2018.10.08 30
1614 좋은 사랑이 되고 결바람78 2018.10.08 8
1613 이제 기약된 결바람78 2018.10.07 5
1612 뚜껑을 열적마다 결바람78 2018.10.06 5
1611 신기한 기단 1 결바람78 2018.10.06 3
1610 나는 늘상 목이 1 결바람78 2018.10.05 7
1609 서러움이 내게 1 결바람78 2018.10.04 34
1608 내 쓸쓸한 집 결바람78 2018.10.03 6
1607 팬지꽃 결바람78 2018.10.03 9
» 마지막 봄날에 결바람78 2018.10.02 3
1605 그리운 이여 결바람78 2018.10.02 4
1604 모든것이 달라 결바람78 2018.10.01 5
1603 초록이 몸 속으로 결바람78 2018.10.01 7
1602 기꺼이 풀어버린 결바람78 2018.10.01 4
1601 돌을 던지면 결바람78 2018.10.01 9
1600 내 푸르른 날의 결바람78 2018.09.30 7
1599 넘어지지 않는 결바람78 2018.09.30 6
1598 비가 온다 결바람78 2018.09.29 5
1597 내가 꽃잎 되기 결바람78 2018.09.29 29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