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7
어제:
54
전체:
303,23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8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0.03 23:28

내 쓸쓸한 집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MFJS6ed.jpg

 

그대를 위하여

 

가슴이 아팠지만

그대를 위하여

내가 주어야할

것들을 생각하며

나는 내내 행복하였습니다.

 

그대를 만나고부터

그대가 나를 생각하는

그리움의 한 두 배쯤

마음 속에 바람이 불고

 

내 가진 부끄러움도 슬픔도

그대를 위한 일이라면

모두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그러나 그대로 하여

아픈 가슴을

겪지 못한 사람은

아픈 세상을 어루만질 수

없음을 배웠기에

 

그대를 위하여

내가 가진 것 중

숨길 것은 영원히

숨기고 싶었습니다.

 

그렇지만 마음 속 죄는

잊어버릴수록

멀어져 간다는 것을

그대를 만나고 나서야

조금씩 알 것 같습니다.

 

내 쓸쓸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개울물 소리가 더욱

크게 들리던 까닭은

세상에 지은 죄가

많은 탓입니다.

 

그대를 만난 엊그제는

가슴이 아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0
1626 돌아돌아 내게 결바람78 2018.10.18 5
1625 가슴 설레는 봄과 결바람78 2018.10.17 7
1624 바다의 너른 품에 결바람78 2018.10.16 8
1623 지고 말면 다시 결바람78 2018.10.16 8
1622 그림자를 돌아볼 때 1 여백99 2018.10.15 49
1621 겨울 없으면 결바람78 2018.10.15 12
1620 맑고 푸른 하늘에게 결바람78 2018.10.14 5
1619 구름은 심각한 결바람78 2018.10.12 7
1618 살아야할 이유를 결바람78 2018.10.11 5
1617 그런 사람이 있어요 결바람78 2018.10.10 8
1616 살아 있음에 결바람78 2018.10.10 13
1615 나를 만난다 결바람78 2018.10.08 35
1614 좋은 사랑이 되고 결바람78 2018.10.08 8
1613 이제 기약된 결바람78 2018.10.07 5
1612 뚜껑을 열적마다 결바람78 2018.10.06 5
1611 신기한 기단 1 결바람78 2018.10.06 3
1610 나는 늘상 목이 1 결바람78 2018.10.05 8
1609 서러움이 내게 1 결바람78 2018.10.04 35
» 내 쓸쓸한 집 결바람78 2018.10.03 6
1607 팬지꽃 결바람78 2018.10.03 1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