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1
어제:
25
전체:
305,47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0.07 12:44

이제 기약된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j2G5Yg4.jpg

 

사랑법

 

멀리 날지 못하는

산새의 파닥거림

 

그대 깃털 같은 모습에

밤새도록 뒤척이는 낱말들

 

이제 기약된 결빙의 시간은

질량 없는 절대한 손끝에서

파르르 떨고

 

그리움이

제 무게로 무너지는 밤이면

겹도록 감추어 둔 웃음 한 줌 꺼내 들고

때로는

따뜻한 별의 말씨를 기억한다

 

그대가 보고픈 날은

술을 마신다

벽장 속에 갇힌 나를 들여다보며

참 바보야, 바보야 너는,

외사랑이듯

홀수로 잔을 채운다

 

또 쓰다가 찢고

문득, 책갈피에 끼워둔

사진 한 장을 생각해낸다

 

그대가 그리운 날은

편지를 쓴다

쓰다가 찢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74
1626 돌아돌아 내게 결바람78 2018.10.18 5
1625 가슴 설레는 봄과 결바람78 2018.10.17 7
1624 바다의 너른 품에 결바람78 2018.10.16 8
1623 지고 말면 다시 결바람78 2018.10.16 8
1622 그림자를 돌아볼 때 1 여백99 2018.10.15 49
1621 겨울 없으면 결바람78 2018.10.15 12
1620 맑고 푸른 하늘에게 결바람78 2018.10.14 5
1619 구름은 심각한 결바람78 2018.10.12 7
1618 살아야할 이유를 결바람78 2018.10.11 5
1617 그런 사람이 있어요 결바람78 2018.10.10 8
1616 살아 있음에 결바람78 2018.10.10 14
1615 나를 만난다 결바람78 2018.10.08 37
1614 좋은 사랑이 되고 결바람78 2018.10.08 9
» 이제 기약된 결바람78 2018.10.07 5
1612 뚜껑을 열적마다 결바람78 2018.10.06 5
1611 신기한 기단 1 결바람78 2018.10.06 3
1610 나는 늘상 목이 1 결바람78 2018.10.05 8
1609 서러움이 내게 1 결바람78 2018.10.04 35
1608 내 쓸쓸한 집 결바람78 2018.10.03 6
1607 팬지꽃 결바람78 2018.10.03 10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3 Next
/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