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8
어제:
29
전체:
285,1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3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799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1.25 20:22

아무도 없어 울었다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무것도 없어, 울었다.

아무것도 없어, 울고 있었다.

그때의 기억, 꿈으로 되살아나
슬픔에 못이겨 잠에서 깼을 때,
아무도 없어 울고 있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아
한 걸음 내딛기를 포기했을때,
아무도 없어 울고 있었다.

마음에 눈물이 차다가
한참 넘쳐 가슴이 아플때,
역시나 아무도 없어, 울고 있었다.

당신아, 당신아
이른 새벽 혼자 잠에 깨어도
눈물이 고여 눈 앞이 흐릿해져도
마음이 고장나 슬픔이 문 두드리며 찾아와도
혼자 울지 마오
혼자 울지 마오

아무도 없으니, 혼자 울지 마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9
1654 한 번 타고 꺼지는 불꽃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35
1653 그림자의 주인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17
1652 난운 2 새벽이오기전에 2018.12.02 18
1651 어두움 속 기다림 1 수완 2018.12.01 23
1650 마음의 길 1 인간 2018.11.30 17
» 아무도 없어 울었다 1 새벽이오기전에 2018.11.25 33
1648 못질 1 시린날추운날 2018.11.04 60
1647 롤러가 우리에게 준 건 1 수완 2018.11.03 56
1646 지붕위에 쌓인 눈 1 pj 2018.10.30 60
1645 나에게로 다가온 이별-손준혁 1 농촌시인 2018.10.28 58
1644 비록 결바람78 2018.10.25 17
1643 자유를 위해서 결바람78 2018.10.25 17
1642 모래성 사랑 결바람78 2018.10.24 16
1641 사랑은 스스로 결바람78 2018.10.23 28
1640 새벽길 淸鄕 2018.10.23 55
1639 살아 움직이는 가슴을 결바람78 2018.10.22 9
1638 고운 깃털처럼 결바람78 2018.10.22 9
1637 대가는 다양하지만 결바람78 2018.10.22 7
1636 우리 사랑하고 결바람78 2018.10.21 6
1635 빛 바랜 새구두 1 하심 2018.10.21 49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