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26
어제:
26
전체:
285,28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64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804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1.31 23:44

용기-김윤아

조회 수 6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용기

 

어린이 여러분, 용기를 가지세요.

청소년 여러분, 용기를 내세요.

여러분, 용기를 잃지 마세요.

 

어릴 적 만화에서 많이 듣던 단어,

이것만 있으면 늘 지구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었고,

그것을 갖는 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러웠다.

 

현실을 마주한 용기는 무기력했고

모두가 비웃을 만큼 유치하여

용기 대신 객기를 꺼내곤 했다.

 

가고 싶은 길과 가야 할 길

그 기로에서 나는

고물이 된 용기를 찾는다.

 

어디에 뒀는지, 어디에서 잃어버렸는지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지

알려주는 이 하나 없다.

 

고물이어도 좋다. 나와 함께 있어다오.

아무리 소리쳐 봐도

 

사라져도 좋다. 이번 한번만 만나다오.

아무리 애원해 봐도

 

그 흔한 그림자조차 보이지 않는다.

용기를 가지라던 만화 영웅들은

이 기로에 선 이들의 오랜 메아리.

 

어린이 여러분, 용기를 가지세요.

청소년 여러분, 용기를 꺼내세요.

여러분, 용기를 잃지 마세요.

 



응모자 성명: 김윤아

이메일주소:msch2000@naver.com

HP연락처:010 2677 04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09
114 느리다 놀리지 마라-어몽 1 어몽 2015.02.05 96
113 흔적-어몽 1 어몽 2015.02.05 42
112 그이름-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3 23
111 새로움이란-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3 49
110 물-김다솔 1 ekthf 2015.02.02 40
109 심장-김다솔 1 ekthf 2015.02.02 21
108 스마트폰-김다솔 1 ekthf 2015.02.02 33
107 나침반-김다솔 1 ekthf 2015.02.01 44
106 오뚜기-김다솔 1 ekthf 2015.02.01 16
105 세월의향-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1 19
104 비탄-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1 13
103 아름다운시간들-손준혁 농촌시인 2015.02.01 36
102 밥상-김윤아 1 유수 2015.01.31 78
» 용기-김윤아 유수 2015.01.31 61
100 시간-김윤아 유수 2015.01.31 66
99 봄-손준혁 농촌시인 2015.01.27 29
98 우리의소망-손준혁 농촌시인 2015.01.27 16
97 마지막-손준혁 농촌시인 2015.01.26 11
96 해-손준혁 농촌시인 2015.01.26 11
95 삶-손준혁 농촌시인 2015.01.26 18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