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마당

오늘:
10
어제:
43
전체:
286,45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79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3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8.12.12 20:35

사과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과



절대적인 나의 얼굴은 존재하지 않는 것이다

그러하며 바라보는 안쪽의 팍상한 이파리는

굼질거리며 되않는 춤을 뱉어내고 있는 것이다

깎여버리고 만다 실점에 있던 나의 얇팍한 껍질은

발가벗은 과육을 들이밀며 즙을 흘리고 있는 것이다

태없는 실존은 나를 더없이 벌겋게 만든다

들이마시던 산소는 독이 되는 것이다

나를 더욱 으껴쥐어 너로 만들어주라는

상식의 굴래에 컵에 담겨 누군가에게 마셔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마당에 시를 올리실 때 주의사항 1 file admin 2014.06.24 2012
1694 나이와 요즘의 나 salt 2019.04.08 47
1693 거울 4 뻘건눈의토끼 2019.02.19 194
1692 로보트 고치기 2 뻘건눈의토끼 2019.02.04 139
1691 희망 마황 2019.01.28 123
1690 울려퍼지는 크리스마스 승주 2019.01.13 118
1689 한 마리의 갈매기 1 김도아 2019.01.09 75
1688 작은 오해 deskit 2019.01.07 49
1687 지구 공전 궤도 1 푸렝푸렝 2019.01.06 46
1686 두 가지의 의미 푸렝푸렝 2019.01.06 39
1685 루머 1 푸렝푸렝 2019.01.06 68
1684 공유의 시대 푸렝푸렝 2019.01.06 35
1683 하루의 세계일주 1 푸렝푸렝 2019.01.06 34
1682 네 시 1 claudia 2018.12.28 46
1681 화상 claudia 2018.12.28 39
1680 어머니 1 claudia 2018.12.28 38
1679 가슴으로 외치는아픔-손준혁 1 농촌시인 2018.12.24 58
1678 가슴으로외쳐-손준혁 농촌시인 2018.12.16 35
1677 이별의노래-손준혁 농촌시인 2018.12.16 28
1676 기억 보다 아픈 상처-손준혁 농촌시인 2018.12.16 31
» 사과 1 토티톹당근 2018.12.12 29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