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64
어제:
331
전체:
312,57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꽃병>


거짓말로 유리병을 가득 채웠다

허물인양 유리병은 조금 녹았다


투명한 유리가 허물처럼 녹아

유리가 물이되어

조금 짠 눈물이 되어


그대가 맛보았다

나의 유리는 들통났다


들통난 유리를,

애써 식언했다


그럼에도 너는

내 유리병에


꽃을 꽂아주었다





<별을 따다>


사람은 마침내 별을 따내었습니다

그 별은 가로등에도

우리 집에도

곳곳에 박혀있습니다


밤이 오면 우리들은

수많은 별들 사이에 서서

하늘을 보지 않습니다


마치 일상인듯

당연한 권리인듯


사람들은 별을 따서

별을 무시합니다


그러나 나는 생각합니다


내가 언젠가 눈이 멀어

진정한 밤을 맞이할때


나를 가로등 아래

은은한 불빛으로 인도해줄 이를

무시하진 않았는지





<그림자를 그리다>


나는 검은 구름을 그리는 기분입니다


좀처럼 긋지 못하는 그림자의 끝 뒤에

내가 서있습니다


필히 나의 일부일텐데

아무래도 애착이 가지 않습니다


밟히고

찢기고

잊혀지더라도


나의 그림자는 그대로

두리뭉실한 채로

윤곽선을 가지지 못한채


평생을 나의 곁에

충실한 도베르만처럼.


그래,

목탄을 쥐자.


목탄을 쥐고

멋드러진 갈기를 선사하자


난잡하게 열정을 담아 갈겨서

다른 그림자마저 잡아먹도록.




<유기견>


저 멀리

아스팔트 도로의 열기는

텅 빈 수평선에 식어갑니다


푸른 하늘에 잿빛 구름

언젠가 당신의 배경이 되곤 했습니다


나의 말은 당신께 닿지 않았지만

당신의 말은 나에게 닿았다는 것을


그것을 알면서

나를 이용하고

나에게 사랑을 주었습니다


나는 당신과는 달라서

당신의 사랑이 더 좋아서


비록 당신에게 버림받은 몸일지라도

오늘도 나는 당신을 생각합니다

그리워합니다


나는 추운 겨울이 좋습니다

나의 몸이 얼어서

내 발이 움직이지 않아도

나의 심장은 당신보다 따뜻해서


떨고있는 당신에게

따뜻함을 나눠줄 수 있을것만 같습니다






<눈이 내린 밤>


어딘가로 돌아가는 길

그 누구도 알지 못했던

하얀 꽃의 흩날림


그토록 차가운 밤이었건만

발밑에 밟히는 감촉은 포근했다


그들을 밟아 나아가며

소복이 마음에 쌓아가며


살포시 마음에 덮은

깨끗한 흰 천


그들이 녹기 전까지는

잠시동안 나의 마음을


조용히,

조용히 식혀둔다

  • profile
    korean 2019.02.28 19:21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410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이별, 그리움, 작별] 1 망설 2019.01.09 23
1409 제2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찜질방 외 4편> 1 바위섬 2019.01.08 24
1408 창작콘테스트 공모 - 들판 1 백산 2019.01.08 14
1407 창작콘테스트 공모 - 갇힌 방 1 백산 2019.01.07 9
1406 제 27회 창작 콘테스트 공모 <지고싶지 않은 꽃>외 4편 1 박재현 2019.01.07 29
1405 옥사 - 시 1 백산 2019.01.06 9
1404 <나무꾼>, <불안>, <달이 밝게 빛나는 밤>, <달>, <뚝 뚝> 1 정성 2019.01.06 19
1403 제2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불빛에 가리워진 > 1 축제 2019.01.05 23
1402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아들아] 1 영지버섯 2019.01.02 28
1401 제 27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그날의 새벽> 1 단단한고기 2019.01.02 19
1400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벚꽃 1 에메 2019.01.01 27
1399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무반주 사랑 모음곡 1번 1 에메 2019.01.01 9
1398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영정사진>, <덤덤해지기 위해서는> 1 JeanRohmer 2018.12.29 15
»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꽃병> 외 4편 1 현가 2018.12.28 20
1396 박의준 - 冰(빙) 1 박의준 2018.12.26 13
1395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약상> 외 4편 1 허재 2018.12.26 35
1394 제 2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풍경이 내릴 때> 등 5편 1 김동은 2018.12.24 32
1393 달로 쓰는 시 1 김지은 2018.12.21 32
1392 창작콘테스트 시공모5 1 쿠아루 2018.12.18 35
1391 창작콘테스트 시공모4 1 쿠아루 2018.12.18 17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