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61
어제:
304
전체:
313,24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24 08:54

시 공모전 작품제출

조회 수 134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행

 


봄날 햇살처럼

따스한 당신의 손을 잡고

이 길을 함께 걷는다

 

당신을 마주한 순간

나의 길은 따뜻함으로 가득해

나는 매일이 행복하다

 

이제는 내가 아닌 우리이기에

나는 찬 겨울의 시련도

봄날의 꽃잎처럼

그렇게 맞이할 수 있다

 

당신과 함께하는 이 시간이

나는 기쁘다



함께 걷고싶은 사람에게

 


우리의 길이 발을 더럽히는 진흙밭이라면

나는 당신과 그 길에 흙을 덮고 꽃을 심겠다

 

당신과 나의 앞이 가파른 오르막길이라면

나는 더 멀리에 있을 내리막길을 생각하겠다

 

당신과 나의 도착지가 천장없는 작은 집이라면

내려오는 비보다 들어오는 햇살에 만족하겠다

 

길 위로 내리는 따뜻한 비에 하늘을 바라본다

반가운 봄내음이 땅을 적시고 얼굴을 매만진다

 

함께 잡은 두 손과 같은곳을 바라보는 눈

당신과 함께하는 이 시간이 나는 기쁘다

 

 


동인

 


불어오는 바람에 가지는 흔들려도

기둥은 그 자리 그대로 서있는 곧은 나무 같은사람

그렇게 한결같은 사람이고 싶다

 

말 속에 선물을 담아 이야기하는 사람

뒤돌아 거울을 마주하고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사람

그렇게 나보다 남을 더 무겁게 생각하는 사람이고 싶다

 

앞에서 당기는 사람이 아닌

옆에서 함께 가는 사람

그런 사람이고 싶다

 

동인이고 싶다.

오롯한 생각으로 하나의 행동을 하는 사람

동인, 동인이고싶다


 


겨울, 그 속에 나

 


눈이 흩날리는 날엔

겨울의 매서움을 한 몸에 끌어안아

하얗게 아름다운 꽃이될 수 있다

 

겨울바람이 칼을찬듯 매서웁게 부는 날에도

그 외로운 한기(寒氣)를 받아내어

너스러이 고개를 숙이는 갈대가 될수있다

 

눈 속에 비치는 나의모습을 바라보며

겨울의 찬란함을 나에게 담아낼 수 있어

겨울 속에 내가 있는 줄 알았는데

내 속에 겨울이 담겨 있었다

 

눈바람이부는 어둑한 겨울길

가로등 불빛이 되어 길고 긴 길을 비춘다

나는 그대의 가로등이 된다




당신이라 부르는 나의 사랑에게

 


당신의 눈을 처음 본 순간

나는 여름날의 어린아이처럼

요동치는 가슴을 어찌할 줄 몰랐다

 

당신과 마주앉아 서로를 그저 바라본 날엔

까마득히 높은 산의 정상에 오른 마냥

기쁨에 차오르는 숨을 참을 수 없었다.

 

당신과 걷던 가로등 밝은 길

산을 굽이 굽이 내려오는 강물처럼

길 위로 빠르게 흘러가는 우리의 시간이 미웠다

 

당신에게 처음으로 사랑한다고 말한 날

해지는 하늘 속 구름과 햇빛이 수놓은 노을처럼

나의 마음이, 당신의 마음이 붉어졌다

 

내 마음에 당신하나 들여놓은 것 뿐인데

내 안은 여름이 되고 노을이 되고 아이가 된다

당신은 나의 전부가 된다



제출자: 장송이

PHONE: 010-4790-0110

E-Mail: se9127@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230 무엇이 진짜일까 1 시쓰나 2015.03.07 76
229 알수있다 시쓰나 2015.03.07 27
228 날지 못해도 시쓰나 2015.03.07 34
227 햇빛 머금은 달 시쓰나 2015.03.07 38
226 바람 시쓰나 2015.03.07 39
225 제4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소나기7 2015.03.07 117
224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최윤석 2015.03.04 96
223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박곰 2015.03.04 252
222 세월 file 지수은진짱 2015.02.27 56
221 <어머니> 외 4편 2 너울 2015.02.27 224
220 <60초>외 4편 최유리 2015.02.26 183
219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나찰 2015.02.25 98
218 언니의 사랑 외 5편 이빈 2015.02.24 128
» 시 공모전 작품제출 송이버섯 2015.02.24 134
216 4차 공모전 - 시 응모 - (은하수 외 4편) 서원주 2015.02.23 119
215 (4차 공모전 참여) 청춘, 슬픈 거세 외 다라암 2015.02.22 146
214 시창작콘티스트 노심과추억 영우은지 2015.02.21 255
213 사과 외 4편 by SH cshera 2015.02.21 112
212 <작태> 외 4편 공모 늙은꽃 2015.02.20 125
211 짝사랑 외 4편 응모 1 희희 2015.02.18 111
Board Pagination Prev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87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