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67
어제:
81
전체:
307,1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3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4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02.01 22:20

할아버지는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할아버지는


 

할아버지는

 

노란빛 가을이면 잠자리풀

간질이던 손가락이

농사 짓느라 바쁘게 쓰다

논바닥처럼 쩍쩍 갈라졌지요


장가 가고 매일 보던 얼굴이고

90이 되어도 매일 찾던 아내인데

떠나기 전 숨 가쁘게 뱉은 말이

할머니의 이름이었지요

 

몸은 다 안따라줘도

마음은 다 몰라줘도

당신 사랑을 할머니가 아셔

돌아가시는 그날 말씀하시길,

당신이 주는 사랑 오늘까지 다 받을게.”

 

살아있는 동안 남편에게 받는 사랑이

오늘까지라 아쉽다던 할머니 말씀은

손자 손녀가 더 많은 사랑을

주라는 이야기겠지요.

 

가을빛깔처럼 예쁘게 기억하고

봄 손길처럼 따스하게 떠올리면

할아버지가 우리 마음에

다시 살아오시겠지요.

 

  • profile
    korean 2019.02.28 22:47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470 스쿠버다이빙 1 월봉 2019.02.05 12
1469 무엇 1 월봉 2019.02.05 8
1468 수레바퀴 1 월봉 2019.02.05 12
1467 민들레 1 월봉 2019.02.05 9
1466 우주유영 1 월봉 2019.02.05 11
1465 회향 1 월봉 2019.02.05 18
1464 곁에 두고 떠납니다 1 월봉 2019.02.05 14
1463 두 꽃 1 월봉 2019.02.05 11
1462 데인 혀 1 월봉 2019.02.05 7
1461 그들만의 축배사 1 자리 2019.02.03 20
1460 행복이 깃들 수 없는자리 1 자리 2019.02.03 18
1459 제 27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머리 위에 고인 바다> 외 4편 1 류이비 2019.02.03 29
1458 [시 공모] 떼 안 낀 거울 1 ram 2019.02.02 21
1457 [시 공모] 내일은 없다 1 ram 2019.02.02 9
1456 [시 공모] 오늘의 하늘 1 file ram 2019.02.02 21
» 할아버지는 1 정순민 2019.02.01 28
1454 너는 나비가 되어라 1 정순민 2019.02.01 19
1453 시 공모 - 바람, 달린다 외 4편 1 jeje 2019.02.01 32
1452 할매똥 1 자리 2019.02.01 18
1451 상실 1 자리 2019.02.01 10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