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6
어제:
68
전체:
244,33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073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178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17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6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262 추천 수 16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hangebanner-02.jpg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에 시 부문을 응모하실 분은 
아래 사항을 잘 읽어보시고 창작작품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 제목창에 제목을 입력하실 때, 
    - 가급적 속성을 넣지 마시기 바랍니다.
    예) 제목에 굵기, 색상, 크기 등을 별도로 지정하지 말 것!
2. 본문입력창에서 
    - 제목은 '32px'크기로 지정하시고, 'B'(굵게), 'C'를 클릭하여 '짙은밤색'으로 지정해 주세요!
    - 본문은 '16px'크기로 지정하시고, 'C'를 클릭하여 '검정색'으로 지정해 주세요!
3. 맞춤법과 띄어쓰기를 잘 지켜주세요!
4. 본문의 내용이 길 경우 중간중간 행갈이(글의 줄을 바꿈)를 해주셔야 읽기에 부담이 없습니다.


Who's korean

profile

모두 모두 건필하시고 대박 터뜨리세요^^

Atachment
첨부 '1'
  • ?
    별눈 2017.10.06 21:44
    -순서-

    1.감나무
    2.코스모스
    3.모래 위 지렁이
    4.가을날의 수채화
    5.운무(雲霧)




    1.감나무



    감나무엔
    그리움이 물들어 있다

    어머니, 아버지의
    얼굴이 물들어 있다

    잎사귀
    사이사이로
    파란 하늘이 얼굴을 내밀며
    가을 이야기를 나눈다

    고추잠자리의 날갯짓
    코스모스 핀
    돌담, 오솔길

    긴 장대 옆에 두고
    고개 들어
    설익은 감을 바라보며

    하 - 늘의 이야기
    그리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저 멀리 조각구름
    조각배 되어
    파란 하늘 속에
    노닐던

    어린 시절
    기억의 나이테
    연둣빛의 속삭임을




    2.코스모스



    강江가 언덕길 옆
    하늘거리는 아가씨들이
    가을햇살 받으며
    여기저기 줄지어 피어 있고요
    꽃잎의 떨림으로
    연분홍 하얀 화장 지울까
    고운 옷 구겨질까
    하양 노랑나비들이 숨죽이며
    저공비행으로
    꽃잎 활주로에 잠시 머물다
    꽃이 보내준 고운 엽서를
    하나하나 모아
    길옆 흐르는 강물에
    떨구면
    푸르게 흐르던 강물은
    꽃향기 엽서
    살포시 펼쳐보고
    수줍음에
    분홍빛 얼굴로
    물든답니다




    3.모래 위 지렁이



    비가 국수처럼 쏟아진 운동장 비 갠 오후
    검정 신발에 따가운 햇살이 한 움큼 담긴다
    하늘에서 떨어진 다리 잃은 순례자
    상처받은 몸 이끌며 끝없는 사막을 걷는다
    눈부신 태양에 실명한 지 오래지만
    땅으로 떨어지는 콕 꼭 찌르는 바늘에
    눈감은 슬픔을 덮으며 간다
    비 갠 후 내리쬐는 햇살이 당신의
    부드러운 피부, 숨구멍을 막을 때
    날숨과 들숨으로 부목을 받히며
    길어진 몸을 움츠렸다 펴가며 삼보일배 한다
    모래 골짜기를 따라 부유하는 작은 그늘을 찾아
    시련이 깔아 놓은 거친 모래 닦으며
    붉어져 가는 당신의 순례길 찬란한 몸으로




    4.가을날의 수채화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의 색깔을 가지고
    마주하니 그 얼마나 아름다운가!
    색깔의 그러데이션
    색깔의 스펙트럼
    색깔의 어우러짐으로
    주봉柱峰 정상아래
    암벽 사이사이마다
    이른 가을 새색시처럼 빨갛게 물든 단풍
    산중턱 여기저기
    흐르는 골짜기 옆
    물 한 모금씩 머금고
    둥글게 서서
    고운 빛 윤기 어린 자태를 뽐내고
    계곡에서 내려오는
    시원한 바람으로
    색의 경계를 허물며
    서로 닮아가고
    오선 위로
    단풍잎은 가는 붓으로
    전주곡을 울리며
    고운 중간 붓으로
    화음을 넣고
    어디가 시작이고 어디가 끝인지
    알 수 없는
    구분 지을 수 없는
    곱게 물든
    가을 산의 얼굴선 윤곽
    바람의 칼날에
    부딪쳐 내려도
    정상에서 골짜기까지
    서로 색의 소식을 전하며
    미처 다하지 못한
    살아온 지난 이야기들
    가을날의 수채화




    5.운무 雲霧



    산사 옆 운무
    구름 위 신선 되려

    명부전 잠시 들려
    금강경 독송하고

    산 능선
    바람 따라

    번뇌 마음
    툭툭 털며

    두 팔 벌려
    산을 품고

    바람구름 타고

    신선 머문 주봉 아래
    공空그리며

    보금자리
    둥지 튼다








    *성명: 김정식
    *전자주소: sonamuj@naver.com
  • ?
    초록이네 2018.12.12 15:30
    한 편씩 올리나요? 아니면 여러 편을 한 게시물에 함께 올리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2 file korean 2014.07.16 4262
1838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평심루(平心樓)> 외 4편 ksye1018 2020.05.24 7
1837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도로의 영사기 외 4편 도레미파 2020.05.19 10
1836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추억의 맛>외 4편 1 야도란 2020.05.15 21
1835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벚꽃> 외 4편-최우 file 최우 2020.05.12 18
1834 제 3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허상> 외 4편 필로스 2020.05.12 10
1833 제 35차<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범퍼 카> 외 4편 Joe쌤 2020.05.11 7
1832 제 35차<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침묵의 꽃 외 5편 세이 2020.05.06 26
1831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거꾸로 매달린 청춘> 외 3편 신상운 2020.05.04 16
1830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보석> 외 4편 SeoHwa_note 2020.05.04 7
1829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봄날의 기억 외 4편" 꿈의장 2020.05.03 7
1828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유전> 외 5편 산중호걸 2020.04.28 27
1827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너의 계절> 외 4편 평범한 2020.04.26 25
1826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연기> 외 5편 여리여리 2020.04.26 18
1825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검은 방 외 다섯편 박아은 2020.04.23 18
1824 제 35회 시 부분 공모 <설화> 설이 2020.04.23 20
1823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문 외 10편> 1 이하영 2020.04.21 41
1822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한 낮의 유령들 외 4편 오수민 2020.04.19 28
1821 제 35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고목(枯木)외 4편> 유성민 2020.04.17 37
1820 ▬▬▬▬▬ <창작콘테스트> 제34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5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4.11 95
1819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모래시계 외 4편 1 방가 2020.04.10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