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1
어제:
41
전체:
305,64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6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디에 있다가 그대는 나타났는가?

미리 알려줬더라면 이렇게까지 고통스럽진 않았을 것을

 

그대는 기차처럼 한번 지나가면 오르지 못할

그런 의미였으면 좋았을 것을

 

나는 그대와 마주서서 맞서 싸워야한다.

누가 이길 줄 모르는 그런 싸움.

 

나에게 네가 주는 고통이 상처가 되지 않길

소원하고 또 소원한다.

 

고통의 무게는 무겁고 겁이 나지만

한번 도착하면 내릴 승객처럼 너는 그렇게 되어라.

 

 고독

 

 

너와 함께 하기에

오늘도 깊은 생각에 잠긴 채 너와 마주 앉는다.

 

너는 나를 지켜주는 수호신

너는 내가 독서할 때나 글을 쓸 때, 모든 일에 함께하네,

 

중요한 고비마다 나와 함께하는 너 때문에

나의 마음은 평화스러워 진다.

 

나의 삶은 너로 인해

더욱더 정신적으로 성숙되어 간다.

 

무슨 일이 있더라도

너와 마주하는 시간은 좋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언제나 너와 함께 하고 싶다.

  

독서

 

 

언제나 너와 함께한 시간만큼은 고독해진다.

이제는 하루도 같이 하지 않으면 안 되는 너

 

너와 함께한 나의 시간 때문에

마음은 풍요로워지고 고통은 사라진다.

 

한번쯤 너를 잊어도 봤지

그 땐 정말 행복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네.

 

하루쯤 쉬는 것은 괜찮겠지 생각해봤는데

나의 의식은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지

 

매일 나와 함께 하는 너와의 시간

그 좋은 시간들로 인해 나의 생각은 점점 명료해진다.

 

이제는 둘도 없는 나의 친구여

나와 함께하며 우리같이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자.

 

인생

 

 

인생이 언제나 즐겁다고

말할 수 없네.

 

고생 끝에 낙이 온다고 했던가?

그 말은 일리가 있는 말일세.

 

인생이 언제나 지옥처럼

어둡고 비참할 수도 없네.

 

그렇다고 인생이 언제나 천국처럼

즐겁고 행복할 수만도 없네.

 

어렵고 힘든 일이 있으면

즐겁고 행복한 일도 있기 마련이지.

 

당신은 현재 인생을 어떻게 보내고 있나?

지옥인가? 행복인가?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있네

그것은 진리네. 이 말 명심하게.

 

모든 일에 감사함을 가지게

그러면 삶은 더 풍요롭게 되지

 

모든 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그러면 삶은 더욱 즐거워지게 되지

 

욕심이나 걱정 따윈 잊어버리고

항상 좋은 일들만 생각하게

 

이것이 내가 당신한테 해줄 수 있는

인생에 대한 충고네

 

! 오늘도 우리 함께 힘껏 웃어보세

다가올 내일을 위해

 

 

첫사랑

 

어느 날 갑자기

나에게 찾아온 첫사랑

벌써 20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잊힐 만도 하지만

너에 대한 소중한 추억만큼은 잊기 싫다

 

때론 싸우고 삐지기도 했지만

너에 대한 마음은 진심이었다.

네가 있어 나는 행복했었다.

 

네가 마지막 날에 나에게 준 손 편지

그것만 아니었으면

너와 난 지금도 만나고 있었을까?

 

냉랭한 분위기로 헤어진 날

나는 미안하면서도 내 처지가 비관적이었다.

 

앞으로 어떻게 하자가 아닌

우리 그만 헤어지자라고 말하면서

나는 참 못난 사람 같았다.

 

불장난처럼 시작된 우리의 사랑

결국은 그 불이 재가 되어 순수한 사랑을 더럽혔네.

 

그 후, 나는 네 소식을 알았다

일본으로 시집가 버렸다는 것을

조금만 더 가까이 있었으면 안 되었을까?

내가 다시 널 찾을 수 있게

 

언제 한번 너를 보길 바라는 내 마음

이해할 수 없겠지? 아니 용서가 안 되겠지?

그 땐 미안했다말하려는 내가 지금은 용서가 될까?

 

정말 가슴 아픈 이별이다

아무리 불장난처럼 찾아온 첫사랑 이였지만.

네가 보고 싶어도 찾고 싶어도 그러면 안 되는 현실

나는 정말 가슴이 아프다.


성명:김태호

이메일주소:k1t2h321@daum.net

연락처:010-5665-8996

  • profile
    korean 2019.02.28 22:52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490 [공모전] 달 외 4작 1 장윤호 2019.02.09 19
1489 <코테스트 응모> 날개잃은 까마귀 외4편 1 I. 2019.02.08 25
1488 그림 소재 1 월봉 2019.02.08 25
1487 [공모전] 월간문학 한국인 제27차 창작콘테스트 초상화 외 4편 1 미노스 2019.02.07 40
1486 다이어트에 성공 중인 내가 사랑스러울 땐.. juju5 2019.02.07 26
1485 햇살은 공평했다. juju5 2019.02.07 26
» (창작콘테스트 응모 작품) 병 외 4편 1 파솔 2019.02.07 20
1483 연락 1 나랏말싸미 2019.02.06 14
1482 하성준 1 나랏말싸미 2019.02.06 11
1481 처음에는 1 나랏말싸미 2019.02.06 5
1480 그대는 왜 아직 1 나랏말싸미 2019.02.06 10
1479 [콘테스트 응모] 쌀쌀한 날의 다정한 안부 외 4편 1 김아일랜드 2019.02.06 35
1478 조용히 1 초인종 2019.02.06 10
1477 창작콘테스트 유자외 4편 1 풋사과 2019.02.06 31
1476 지렁이 1 fire-k 2019.02.06 13
1475 미로 1 fire-k 2019.02.06 7
1474 거울 1 fire-k 2019.02.06 7
1473 우리 1 fire-k 2019.02.06 4
1472 행성 1 fire-k 2019.02.05 21
1471 달에게 1 레일라 2019.02.05 14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