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2
어제:
34
전체:
305,26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4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02.09 05:59

[공모전] 달 외 4작

조회 수 19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양에 가려질

아름다움이였다면

너에게 첫눈에

반하지 않았을거야

 우리 눈을 마주하면

난 넌 가지고 싶은데

넌 날 어찌 생각하니




go back (고백)


무지갯빛이 내려오면

나의 우산 속에

다가오는 너의 내음

이름표를 달고 싶어

썼던 글씨는 있지만

머무른 향기는 없다




희야


칠흑같은 조각속에

수려했던 기억들은

치열하던 의식속에

원동력이 되어준다

게으름에 속을때면

윤슬위로 떠올랐던

'너는 나를좋아했잖아'

라던 착각은

나의 생명수가되어

새숨결을 연명한다

마치 달빛처럼

오 , 희야

나만의 희야 .





부끄럽습니다


난 이제야 돌아보았습니다

부끄럽습니다

수 많은 얼굴을 보았습니다

그 얼굴들은 크게 저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부끄럽습니다

그저 바라보고 돌아섰습니다

저 돌아서면서 다짐해봅니다

호국으로 만든 순국의 땅에서

자그마한 용기로 살아보겠습니다

먼 훗날 당신들을 만나면

부끄럽지 않게 웃고 싶습니다




김복동


머물 곳 없던

들판아래 태어난

복덩이 같은 나비는

꽃 인줄 알고 앉았지만

거미줄에 걸리고 말았지


힘겹게 살아 돌아온

붉게 물든 나비는

나방이 된거 같아

깜깜한 어둠속에 살았고 ,

영겁의 시간이 지나

심히 움츠렸던 불게 물든 날개는

어느샌가 오색찬란한 빛이 되어

찬란한 첫 날갯짓을 펼쳐내었지


이젠 다시

새 하이얀 저고리 입고

뭉게구름 가득한

열네 살의 고향 언덕으로

훨훨 날아가십시오



장윤호

jyhfeel-@naver.com

010-6880-0561



  • profile
    korean 2019.02.28 22:53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 [공모전] 달 외 4작 1 장윤호 2019.02.09 19
1489 <코테스트 응모> 날개잃은 까마귀 외4편 1 I. 2019.02.08 25
1488 그림 소재 1 월봉 2019.02.08 25
1487 [공모전] 월간문학 한국인 제27차 창작콘테스트 초상화 외 4편 1 미노스 2019.02.07 40
1486 다이어트에 성공 중인 내가 사랑스러울 땐.. juju5 2019.02.07 26
1485 햇살은 공평했다. juju5 2019.02.07 26
1484 (창작콘테스트 응모 작품) 병 외 4편 1 파솔 2019.02.07 20
1483 연락 1 나랏말싸미 2019.02.06 14
1482 하성준 1 나랏말싸미 2019.02.06 11
1481 처음에는 1 나랏말싸미 2019.02.06 5
1480 그대는 왜 아직 1 나랏말싸미 2019.02.06 10
1479 [콘테스트 응모] 쌀쌀한 날의 다정한 안부 외 4편 1 김아일랜드 2019.02.06 35
1478 조용히 1 초인종 2019.02.06 10
1477 창작콘테스트 유자외 4편 1 풋사과 2019.02.06 31
1476 지렁이 1 fire-k 2019.02.06 13
1475 미로 1 fire-k 2019.02.06 7
1474 거울 1 fire-k 2019.02.06 7
1473 우리 1 fire-k 2019.02.06 4
1472 행성 1 fire-k 2019.02.05 21
1471 달에게 1 레일라 2019.02.05 14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