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18
어제:
320
전체:
311,8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4.05 14:45

제4차 콘테스트 시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녁 그 무렵



나는 홀로 양떼를 몰고

가둬높은 목장에 혼자 서 있었다

그 무렵 나는 마지막이었을 것이다

세상의 것들을 햇빛처럼 여긴

검은 머리칼을 사랑했고

허름해진 옷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단지 나는 한 사람으로서 조용히 읊조리고 있었다

바람의 소리를 내며

당신이 언약한 약속을 상기하였다

짓밟힘을 허락받지 않았다

노을은 늘 붉었으며

태양은 잠자리에 들었고

달만이 떠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허옇게 모래가 날린다

충분하지 않은 삶은 없다






아침의 방



잠들 수 없음을 타박하지마라

꿈을 꿀 수 없는

현실을 온전히 방 안에 가둘 수 있다면

나는 준비된 자아를 내보낼 수 있을텐데

충실한 존재의 우선으로

나는 내 방의 것들을 정리하고

당신의 방의 침입자로

또 객실은 몇 개인지

싱거운 하루는 얼마큼 남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조용히 읊조리는 새 속에도

방이 있고 울먹거리는 귓 속에도

방은 있다

오늘도 잠들 수 없음을

위로하라






높새바람


흔들려도 보이지 않네

그것은 없는 것

누구나 두려움을 가지고 있지

그러나 그것은 없는 것

너는 그 속에 있지


속이 텅 빈 그 속에서

너를 기다리네


모르니까 모른다겠지

알 수 있다면

여기에서 너를 기다리지 않겠지


아직 발자국 소리가 남았어





무채색


쓸쓸함으로 덮여진 나무 아래

고독은 곧 떨어진다

어떤 색깔로도 칠해지지 않은

심성을 말이다

그들은 괴물로 성장했지만

서로를 미워하지 않았다

단지 색이 없는 창문을 부수었고

그걸 꾸짖는 창문의 주인이

우릴 무채색이라고 말했을 뿐이다




마지막 방



참 너는 갖혀 있구나

불편한 삶의 파편들이

쌓여있는 방에

조각을 먹으며 살아가는 새의 어깨 위로

한점 먼지가 떨어지는

울음을 맛보았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270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밤 외 4편 늴릐릐야 2015.04.08 103
269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 잉어 외 4편 홍문학 2015.04.07 172
268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시 - '관계 맺기' 외 4편 TypeO 2015.04.07 100
267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출품합니다. '모기향' 외 4편 , 총 5편. 시_가릿 2015.04.07 114
266 제 4차 창작콘테스트 - 시 '품'외 4편 미솽 2015.04.06 153
265 제 4차 창작콘테스트. 후회 외 4개 응모. 오새 2015.04.05 179
264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안개꽃 외 4편 박미서 2015.04.05 109
263 제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눈꽃을 기억하시나요, 그대' 외 4편> 샛꼬리별 2015.04.05 217
» 제4차 콘테스트 시 별이야기 2015.04.05 57
261 제4차 창작콘테스트 - 시 <찰나의 영겁 외 4편> 밍수 2015.04.05 192
260 겨울 나그네 외 4편 ghdwndlf 2015.04.04 135
259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수암 2015.04.04 87
258 제4차 창작콘테스트 - 시 <물망초가 되어 외 4편> 안다영 2015.04.03 336
257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 사랑에 대하여 외 4편 netsurfer34 2015.04.02 137
256 빈방 눈치 주는 방황외 4편 푸름이 2015.04.02 399
255 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강쥐 2015.04.01 125
254 황혼 이혼이 웬 말이냐 키다리 2015.04.01 264
253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슈퍼맨 2015.04.01 89
252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박근영 2015.04.01 147
251 4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손톱 2015.04.01 46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