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44
어제:
393
전체:
313,78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6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5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뭇잎 무성한, 햇살 좋은 그곳의 그대여

내 당신을 부러워 했었소

연모의 마음을 품었는지도 모르오

 

내 가지들 부딪히는 소리가

날카로운 파편이 되어 내 마음 후빌 때

멀리서 보이는 사그락 나뭇잎 소리

내 당신을 부러워 했었소

 

허나, 이제 나는

바람을 품고자 하여

그 마음 접을까 하오

 

밤이 되면 더욱 깊어지던

춥기만 한 그 계절

나 이제 버리려 하오

 

멀리서 밤하늘을 품은 나를 본다면

그대의 나뭇잎 흔들어 주시오

 

내 가지를 뻗어

그대 있는곳까지 품을 때까지

그대의 나뭇잎 흔들어 주시오

 





 

시간을 거슬러

시간이 계단이라면

그 계단 뛰쳐 올라가

곳곳의 너에게

사랑한다 말하리

 

시간의 문이 있다면

그 문들 하나하나 열면서

때때의 너에게

미안하다 말하리

 

사랑한다

미안하다

 

그 말을 그 시간에

하지 못해어

 

사랑한다

미안하다

 

목이매어

너를 찾아가 말하리

 

 

 

 

 

아버지

 

인생을 돌이켜 보니

내 수중에 든 돈이 한 푼 없더라

자식들 뒷 모습, 자는 모습

안쓰럽더라

 

내 새끼로 태어난 죄

그 죄 내가 다 짊어지고 가리라

 

어찌 이 못난 애비를 만나

별 같은 너의 눈에 은하수를 담지 못하고

흘리게 하는가

내 모습 바로 볼 수 없구나

 

아버지라 불러주는 그 작은 얼굴,

미소만은 끝까지 지켜주겠노라

 

다시 내 수중을 보니

그 미소 내게 아버지라 부른다.

 

   

 

 

 

미움

 

훌훌 털어버리면 먼지처럼 털릴 줄 알고

나중에 치워야지 했던

미움이

가장 깊은 곳에 들어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어쩌자고 그렇게 미워했을까

다시 안보는 얼굴이야

이제는 끝이지만

이 남은 미움 끝이 보이지 않는다.

 

미움은 미움을 불러

배가 되고

커진 미움 추억을 불러

슬픔을 불러

내 마음 가장 깊은 곳

울음을 터트린다

 

어쩌자고 그렇게 미워했을까

 

그 미움 지울 수 없나

편치 않은 밤

미움에게 물어본다

 

그 미움 지울 수 없나

 





그대, 바람

 

그대가 분다

그대 머물고 간 자리에

허락도 없이 머문 내 마음 한켠에

그 자리에

바람이 분다

 

아닌 것을 알기에 보내야 했던

그 시절에

덮고 보면 없어지리라 믿던

그 자리에

바람이 분다

 

시린 그대 소리가

사방을 가득 채운다

차갑기만한 그 바람

가득 휘몰아 친다

 


응모자: 왕정훈

이메일주소:neulpumm@naver.com

HP연락처:010-5737-929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270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밤 외 4편 늴릐릐야 2015.04.08 103
269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 잉어 외 4편 홍문학 2015.04.07 172
268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시 - '관계 맺기' 외 4편 TypeO 2015.04.07 100
267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출품합니다. '모기향' 외 4편 , 총 5편. 시_가릿 2015.04.07 114
» 제 4차 창작콘테스트 - 시 '품'외 4편 미솽 2015.04.06 153
265 제 4차 창작콘테스트. 후회 외 4개 응모. 오새 2015.04.05 179
264 제 4차 창작콘테스트 -안개꽃 외 4편 박미서 2015.04.05 109
263 제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눈꽃을 기억하시나요, 그대' 외 4편> 샛꼬리별 2015.04.05 217
262 제4차 콘테스트 시 별이야기 2015.04.05 57
261 제4차 창작콘테스트 - 시 <찰나의 영겁 외 4편> 밍수 2015.04.05 192
260 겨울 나그네 외 4편 ghdwndlf 2015.04.04 135
259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수암 2015.04.04 87
258 제4차 창작콘테스트 - 시 <물망초가 되어 외 4편> 안다영 2015.04.03 336
257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 사랑에 대하여 외 4편 netsurfer34 2015.04.02 137
256 빈방 눈치 주는 방황외 4편 푸름이 2015.04.02 399
255 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강쥐 2015.04.01 125
254 황혼 이혼이 웬 말이냐 키다리 2015.04.01 264
253 제 4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슈퍼맨 2015.04.01 89
252 제4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박근영 2015.04.01 147
251 4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손톱 2015.04.01 46
Board Pagination Prev 1 ... 76 77 78 79 80 81 82 83 84 8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