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35
어제:
281
전체:
312,11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좁은 길

                  

                        아침이 이슬되어 사라지고

                         밤이 머무는 좁은 길 아래

                   빛바랜 뒤통수는 어느새 저 편에.

             그의 옷 자락을 잡아버린 바람사이에는

                         거친 호흡만이 존재한다


                             그대 바위에 앉아

                   옆에 담배 한 갑이 굴러다니고

             ─저 하늘의 달과 술잔을 기울여 보자


                   나, 그 좁은 길 가로등이 되어

                          한줄기 빛이고 싶다.

                    밤이 머무는 그 좁은길 위에

                         찬란한 태양이고 싶다.





                                                                                                                                                                                                                             고독

 

                                                                                                                                                                                                  내 얼굴에 닻빌이 비춰 구름이 환하다.

                                                                                                                                                                                                         고여있던 물이 살포시 다가와

                                                                                                                                                                                                            산짐승에 대해 말해주었다.

 

                                                                                                                                                                                                                 그녀의 거친 숨소리엔

                                                                                                                                                                                                                       고독의 기쁨이

                                                                                                                                                                                                             짤막한 내음이 풍겨져 왔다.


                                                                                                                                                                                                                      차갑고 깊은 그곳,

                                                                                                                                                                                                                      잠들어 버린 너는

                                                                                                                                                                                                           고독의 슬픔에 대해 말해주었다.






           만원


우리 이모께서

파란지폐 한 장을

살포시 주셨지.


우아한 그녀의 손놀림에

나는 감탄하고 말았어


슈퍼에 가서 맛있는 것도 사고

문구점에 가서 필요한 물품을 사는

짜릿한 상상을 했지만


얇은 파란지폐 한장에서

많은이들의 피와 땀이 만들어낸

갈라짐들을 보며

고개를 떨구었어.                    





                                                                                                                                  비눗방울

                                                                                                                   

                                                                                                                 

                                                                                                                      곁에 머물러 주기를

                                                                                                                        사라지지 말기를

                                                                                                                 눈앞의 미세한 흔들림이

                                                                                                                       심장을 두들긴다.


                                                                                                                           그것의 떨림에

                                                                                                                  손을 뻗어 잡으려 하다

                                                                                                                      날아가버린 것인지

                                                                                                                 내게서 떠나버린 것인지

                                                                                                                    이유를 알지 못한 채

                                                                                                          이곳에 없다는 것을 알아버린다.


                                                                                                         그것이 남겨놓은 미세한 온기를

                                                                                                                 매만지고를 반복하여

                                                                                                             순간의 감정들을 기억하고

                                                                                                                  기억하며 울부짖는다.           











                                                                               시간의 강물


                                                                         흰 눈이 낙옆을 지우길

                                                                  딱딱한 시멘트바닥을 적셔주길

                                                                 찬 바닥이 나의 소리를 묻어준다.

                              

                                                                          오열하는 옆방의 소음과

                                                                      울부짖는 사람들의 소리들이

                                                                         하나의 노래가 될 때에는

                                                                         강물에 앉아 낚시를 하자.

                           

                                                                                  시간의 강물, 

                                                             잔물결을 만들어 내는 강물을 바라보다

                                                                          잡히지 않는 물을 잡고서

                                                                                 무의미한 행동을

                                                                                 덧없이 반복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330 5차) 시대를 역행한다 외 4편 은갱이 2015.06.09 150
329 제5회 창착콘테스트 시 공모(벨레돌아 외 4편) mhb612 2015.06.09 69
328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부분 백광현 5편 주랭복스 2015.06.08 125
327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여섯편 - 김평배 1 서옥 2015.06.07 508
326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무말랭이> 외 4편 netsurfer34 2015.06.07 165
325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식혜> 외 4편 뚜뚜루뚭 2015.06.07 107
»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시간의 강물> 외 4편 아이어른 2015.06.07 126
323 제 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비 내리는 날에는 우산을 내려놓아라> 외 5편 이동우 2015.06.06 297
322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별빛> 외 5개 file 이태준 2015.06.06 131
321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옷장 속에 곱게곱게 구겨 넣은 나의 꽃> 외 4편 크리스쿄옹 2015.06.05 245
32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현존> 외 4편 summerbreeze 2015.06.05 123
319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동방박사> 외 4편 ㅗvㅇㅓv 2015.06.04 172
318 제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제목 '지배와 사랑' 그외 4편 이자인 2015.06.01 424
317 제 5회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돌>외 4편 시나브로 2015.05.31 112
316 살인 코마 2015.05.29 40
315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 <야생화> 외 4편 Paralysis 2015.05.29 126
314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줄어든 그림자> 외 4편 사복사복 2015.05.28 271
313 제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설레는 마음 외 4편 civil 2015.05.27 142
312 제5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시계) 외 4편 달빛그림자 2015.05.27 107
311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 파문 >외 4편 정오 2015.05.24 170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94 Next
/ 94